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시 불붙은 ‘노란 조끼’…폭력·방화 사태로 격화
입력 2019.03.17 (21:29) 수정 2019.03.17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다시 불붙은 ‘노란 조끼’…폭력·방화 사태로 격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잠잠해지는가 싶었던 프랑스 '노란 조끼' 시위가 다시 폭력사태로 격화됐습니다.

방화에 약탈까지 잇따르자 출구 전략을 찾던 프랑스 정부도 강력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파리의 상징 개선문이 최루탄 연기에 휩싸였습니다.

경찰과 시위대가 격렬하게 충돌하고, 곳곳엔 화염이 치솟습니다.

시가전을 방불케 하는 샹젤리제 풍경은 노란조끼 시위가 가장 격렬했던 넉달 전으로 돌아간 듯 합니다.

[프레데릭 장/시위 참가자 : "마크롱 대통령이 지키지도 않을 약속을 계속하고 있으니까요. 기름값도 다시 오르고, 이건 정상이 아닙니다. (언제까지 시위를 할건가요?) 대통령이 사임할 때까지요."]

고가품 매장과 호텔이 불타고, 은행과 상점엔 약탈도 잇따랐습니다.

어제(16일) 파리에 집결한 시위대는 7천여 명.

프랑스 정부는 상당수가 '시위대가 아닌 범죄자'라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프랑스 내무부 장관 : "공공질서 유지를 위해 혼란을 막고 폭력을 저지할 것입니다. 균형잡힌 그러나 강력한 대응이 필요합니다."]

'노란 조끼' 사태 대책으로 전국민 대상 대토론을 벌였던 프랑스 정부, 10%대까지 추락했던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은 반등했지만, 대토론 결과 발표를 앞둔 시점에 시위가 격화된 겁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어제(16일) 지방 스키장에, 내무부 장관은 지난주 시위때 클럽에 있던 모습이 포착돼 구설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두 달 넘게 벌인 사회적 대토론으로 노란 조끼 사태의 출구 전략이 성공하는가 싶던 프랑스 정부, 근본적인 변화 없는 미봉책이란 비난 속에, 다시금 위기를 맞는 모습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다시 불붙은 ‘노란 조끼’…폭력·방화 사태로 격화
    • 입력 2019.03.17 (21:29)
    • 수정 2019.03.17 (22:08)
    뉴스 9
다시 불붙은 ‘노란 조끼’…폭력·방화 사태로 격화
[앵커]

잠잠해지는가 싶었던 프랑스 '노란 조끼' 시위가 다시 폭력사태로 격화됐습니다.

방화에 약탈까지 잇따르자 출구 전략을 찾던 프랑스 정부도 강력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파리의 상징 개선문이 최루탄 연기에 휩싸였습니다.

경찰과 시위대가 격렬하게 충돌하고, 곳곳엔 화염이 치솟습니다.

시가전을 방불케 하는 샹젤리제 풍경은 노란조끼 시위가 가장 격렬했던 넉달 전으로 돌아간 듯 합니다.

[프레데릭 장/시위 참가자 : "마크롱 대통령이 지키지도 않을 약속을 계속하고 있으니까요. 기름값도 다시 오르고, 이건 정상이 아닙니다. (언제까지 시위를 할건가요?) 대통령이 사임할 때까지요."]

고가품 매장과 호텔이 불타고, 은행과 상점엔 약탈도 잇따랐습니다.

어제(16일) 파리에 집결한 시위대는 7천여 명.

프랑스 정부는 상당수가 '시위대가 아닌 범죄자'라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프랑스 내무부 장관 : "공공질서 유지를 위해 혼란을 막고 폭력을 저지할 것입니다. 균형잡힌 그러나 강력한 대응이 필요합니다."]

'노란 조끼' 사태 대책으로 전국민 대상 대토론을 벌였던 프랑스 정부, 10%대까지 추락했던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은 반등했지만, 대토론 결과 발표를 앞둔 시점에 시위가 격화된 겁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어제(16일) 지방 스키장에, 내무부 장관은 지난주 시위때 클럽에 있던 모습이 포착돼 구설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두 달 넘게 벌인 사회적 대토론으로 노란 조끼 사태의 출구 전략이 성공하는가 싶던 프랑스 정부, 근본적인 변화 없는 미봉책이란 비난 속에, 다시금 위기를 맞는 모습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