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여전한데…진상조사단 활동 연장 내일 결정
입력 2019.03.17 (21:35)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여전한데…진상조사단 활동 연장 내일 결정
동영상영역 끝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지난 11일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에 활동 기한 연장을 요청했습니다.

김학의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과 장자연 리스트, 용산 참사 등 세 건은 활동 기한인 이달 말까지 조사를 마치기 어렵다는 이유에섭니다.

하지만 과거사위는 하루 만에 '연장 불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이미 세 차례 연장된 진상조사단 활동을 또 늘리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고, 추가 연장을 하더라도 새로운 사실이 밝혀질지 의문스럽다는 취지입니다.

그럼에도 조사를 연장해야 한다는 요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에 대한 대면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데다, 장자연 씨가 숨지기 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수십 차례 통화한 사실 등 새로운 내용도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당사자들을 직접 조사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얘깁니다.

[이찬진/참여연대 집행위원장/지난 15일 : "진상의 일부가 드러나기 시작한 시점에서 조사를 종결하겠다는 것이 말이나 되는 말입니까!"]

진상조사단은 기한 연장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결과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방안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상황.

과거사위는 내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활동 연장 여부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낼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자막뉴스]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여전한데…진상조사단 활동 연장 내일 결정
    • 입력 2019.03.17 (21:35)
    자막뉴스
[자막뉴스]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여전한데…진상조사단 활동 연장 내일 결정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지난 11일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에 활동 기한 연장을 요청했습니다.

김학의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과 장자연 리스트, 용산 참사 등 세 건은 활동 기한인 이달 말까지 조사를 마치기 어렵다는 이유에섭니다.

하지만 과거사위는 하루 만에 '연장 불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이미 세 차례 연장된 진상조사단 활동을 또 늘리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고, 추가 연장을 하더라도 새로운 사실이 밝혀질지 의문스럽다는 취지입니다.

그럼에도 조사를 연장해야 한다는 요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에 대한 대면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데다, 장자연 씨가 숨지기 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수십 차례 통화한 사실 등 새로운 내용도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당사자들을 직접 조사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얘깁니다.

[이찬진/참여연대 집행위원장/지난 15일 : "진상의 일부가 드러나기 시작한 시점에서 조사를 종결하겠다는 것이 말이나 되는 말입니까!"]

진상조사단은 기한 연장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결과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방안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상황.

과거사위는 내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활동 연장 여부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낼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