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산 넙치 최대 위기…폐사 늘고 소비 줄어
입력 2019.03.17 (21:38) 수정 2019.03.17 (21:40) 지역뉴스(제주)
[앵커멘트]
제주산 넙치가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폐사하는 넙치는 늘었는데
횟감으로 공급되는 양은
줄었기 때문인데요.
양식 어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박천수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넙치들이 배를 드러내고
수조 위에 둥둥 떠 있습니다.

서서히 말라 죽는 여윔증 등으로
집단 폐사한 겁니다.

집단 폐사를 겪지 않은
양식장들도 불안하긴 마찬가집니다.

고기우 양식장 대표[인터뷰]
"이런식으로 계속 지속된다면 양식하는 업자들은 엄청난 피해를 보는 실정입니다."


제주도해양수산연구원에 따르면,
도내 넙치 폐사량은
2016년 8천 톤을 넘어서기 시작해
지난해 8천9백여 톤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그 여파로
도매시장 횟감용 어류 공급량 가운데
제주산 넙치 비중은 28.3%로
최근 10년 새 가장 낮았고,

가격도 1kg에
9천739원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김광익/제주어류양식수협 상임이사[인터뷰]
"(광어 시장 침체가) 이렇게 길게 간적은 없었거든요. 반등 속도가 우리가 예상한 거 보다는 상당히 늦어질 수 있다.

활어보단 가공 생선을 찾는 소비문화도
넙치 소비가 위축된
주요 요인 중 하나로 꼽혀,
유통 방식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다.

강봉조 제주도해양수산연구원 수산물안전과장[인터뷰]
"소비확대를 위해서 가공기술을 도입해 다양한 제품 개발이 필요합니다"

한 때 '국민 횟감'으로 불리던
제주산 넙치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뉴스 박천숩니다.
  • 제주산 넙치 최대 위기…폐사 늘고 소비 줄어
    • 입력 2019.03.17 (21:38)
    • 수정 2019.03.17 (21:40)
    지역뉴스(제주)
[앵커멘트]
제주산 넙치가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폐사하는 넙치는 늘었는데
횟감으로 공급되는 양은
줄었기 때문인데요.
양식 어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박천수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넙치들이 배를 드러내고
수조 위에 둥둥 떠 있습니다.

서서히 말라 죽는 여윔증 등으로
집단 폐사한 겁니다.

집단 폐사를 겪지 않은
양식장들도 불안하긴 마찬가집니다.

고기우 양식장 대표[인터뷰]
"이런식으로 계속 지속된다면 양식하는 업자들은 엄청난 피해를 보는 실정입니다."


제주도해양수산연구원에 따르면,
도내 넙치 폐사량은
2016년 8천 톤을 넘어서기 시작해
지난해 8천9백여 톤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그 여파로
도매시장 횟감용 어류 공급량 가운데
제주산 넙치 비중은 28.3%로
최근 10년 새 가장 낮았고,

가격도 1kg에
9천739원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김광익/제주어류양식수협 상임이사[인터뷰]
"(광어 시장 침체가) 이렇게 길게 간적은 없었거든요. 반등 속도가 우리가 예상한 거 보다는 상당히 늦어질 수 있다.

활어보단 가공 생선을 찾는 소비문화도
넙치 소비가 위축된
주요 요인 중 하나로 꼽혀,
유통 방식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다.

강봉조 제주도해양수산연구원 수산물안전과장[인터뷰]
"소비확대를 위해서 가공기술을 도입해 다양한 제품 개발이 필요합니다"

한 때 '국민 횟감'으로 불리던
제주산 넙치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뉴스 박천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