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각막 기증 하겠다’ 줄 서는데, 수술은 못한다고?
입력 2019.03.17 (21:52)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각막 기증 하겠다’ 줄 서는데, 수술은 못한다고?
동영상영역 끝
10년 전 각막 이식 수술로 오른쪽 눈을 되찾은 노기자 씨.

반가운 봄꽃을 감상하는 것도, 손주 사진을 또렷이 보는 것도 기적같았습니다.

하지만, 기증자를 찾기까지는 기다림의 연속이었습니다.

[노기자/각막이식수술 환자 : "하루는 1년 같고..마침 교통사고로 30대 젊은이가 갔는데 그걸 갖고 와서 저한테 해줬다고 선생님이 이 얘기를 하시더라고"]

이 여성은 아버지가 생전에 남긴 각막 기증의 뜻을 지켜드리지 못했습니다.

수술이 가능한 의료진이 너무 먼 데서 와야했기 때문입니다.

[이○○/아버지의 각막기증 포기 : "(상담직원이) 불가능 할 수도 있는 각막을 위해서 부산에서 진주까지 갈 필요가 없을 수도 있겠다라는 식으로 말씀을 하셨어요."]

각막 기증 희망자는 많아도 실제 이식 수술이 성사되는 경우는 극소숩니다.

국내에서 각막을 기증하겠다는 사람은 백만 명이 넘습니다. 이식대기자보다 수백 배 많지만, 지난해 이식 수술 건수는 300건을 겨우 넘겼습니다.

기증한 각막을 적출할 수 있는 의사가 부족한데다, 그나마 대도시에 몰려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처럼 각막만 적출하는 전문가를 양성하자는 의견이 나옵니다.

[김동엽/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사무처장 : "소정의 훈련을 거쳐서 각막을 적출할 수 있게 되는 거죠. 그러면 아무래도 의사 선 생님들에 비해서 이분들은 이 일만 하시는 분들이시기 때문에 훨씬 더 원활하게..."]

하지만 전문가 양성에 비용이 많이 들고,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기증하겠다는 사람이 많아도 이식을 받지 못하는 역설적인 상황.

이 때문에 많은 환자들이 해외 수입 각막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자막뉴스] ‘각막 기증 하겠다’ 줄 서는데, 수술은 못한다고?
    • 입력 2019.03.17 (21:52)
    자막뉴스
[자막뉴스] ‘각막 기증 하겠다’ 줄 서는데, 수술은 못한다고?
10년 전 각막 이식 수술로 오른쪽 눈을 되찾은 노기자 씨.

반가운 봄꽃을 감상하는 것도, 손주 사진을 또렷이 보는 것도 기적같았습니다.

하지만, 기증자를 찾기까지는 기다림의 연속이었습니다.

[노기자/각막이식수술 환자 : "하루는 1년 같고..마침 교통사고로 30대 젊은이가 갔는데 그걸 갖고 와서 저한테 해줬다고 선생님이 이 얘기를 하시더라고"]

이 여성은 아버지가 생전에 남긴 각막 기증의 뜻을 지켜드리지 못했습니다.

수술이 가능한 의료진이 너무 먼 데서 와야했기 때문입니다.

[이○○/아버지의 각막기증 포기 : "(상담직원이) 불가능 할 수도 있는 각막을 위해서 부산에서 진주까지 갈 필요가 없을 수도 있겠다라는 식으로 말씀을 하셨어요."]

각막 기증 희망자는 많아도 실제 이식 수술이 성사되는 경우는 극소숩니다.

국내에서 각막을 기증하겠다는 사람은 백만 명이 넘습니다. 이식대기자보다 수백 배 많지만, 지난해 이식 수술 건수는 300건을 겨우 넘겼습니다.

기증한 각막을 적출할 수 있는 의사가 부족한데다, 그나마 대도시에 몰려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처럼 각막만 적출하는 전문가를 양성하자는 의견이 나옵니다.

[김동엽/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사무처장 : "소정의 훈련을 거쳐서 각막을 적출할 수 있게 되는 거죠. 그러면 아무래도 의사 선 생님들에 비해서 이분들은 이 일만 하시는 분들이시기 때문에 훨씬 더 원활하게..."]

하지만 전문가 양성에 비용이 많이 들고,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기증하겠다는 사람이 많아도 이식을 받지 못하는 역설적인 상황.

이 때문에 많은 환자들이 해외 수입 각막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