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 편하게" 바뀐 소비 트렌드...이커머스 '폭풍성장'
입력 2019.03.17 (22:15) 뉴스9(청주)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인터넷과 휴대전화 앱을 활용한
이커머스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당일 배송 등
업체 간 치열한 경쟁까지
벌이고 있는데요
달라지고 있는
소비 성향도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습니다.

한성원 기잡니다.

[리포트]

청주의 20대 청년들이
창업한 온라인 마트입니다.

홈페이지에 주문하면
물건을 바로 포장해
1시간 안에 배송합니다.

[이펙트1]
"안녕하세요! 마트입니다!"

[인터뷰]
신상원 / 소비자
"혼자 살다 보니까 마트 가서 장보기도 애매하고 편의점 가서 사기는 가격이 비싸더라고요. 여기는 주문하면 당일 배송되고."

창업 3년 차
최근 하루 주문량은 100건까지
크게 늘었습니다.

손안의 주문과 바로 배송!
편리함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대인 / 온라인 마트 창업자
"저희 같은 (당일배송)서비스가 지금 수도권 중심으로 되어있는 것이 사실인데 충북지역도 저희가 처음보다는 주문량이 되게 많이 늘었고요."

(실크)
'유통 공룡'이라 불리던 대형마트가
2000년대까지
20년간 석권했던 시장에
이제는 이커머스가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습니다. (/)

(실크)'많이 살수록 싸다'며
대량 구매하던 소비 성향이
최근에는
'꼭 필요한 것만 편하게 산다'는
쪽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입니다. (/)

1인 가구 증가와
치열한 배송 경쟁은
이런 추세에 불을 붙였습니다.

지난해
대형마트의 영업이익은
최대 79%나 준 데 반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20% 늘어난 것도
변화된 모습을 보여줍니다.

[인터뷰]
유현정 / 충북대 소비자학과 교수
"(대형마트에서는)눈에 보이는 대로 다 구매를 하는 '원스톱 쇼핑'이 이뤄지는데 요즘 바쁘다 보니까 그때그때 필요할 때마다 구매하고자 하는 욕구들이 더 증가해서"

'편하게 더 편하게'
달라진 소비트렌드가
유통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더 편하게" 바뀐 소비 트렌드...이커머스 '폭풍성장'
    • 입력 2019.03.17 (22:15)
    뉴스9(청주)
[앵커멘트]
인터넷과 휴대전화 앱을 활용한
이커머스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당일 배송 등
업체 간 치열한 경쟁까지
벌이고 있는데요
달라지고 있는
소비 성향도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습니다.

한성원 기잡니다.

[리포트]

청주의 20대 청년들이
창업한 온라인 마트입니다.

홈페이지에 주문하면
물건을 바로 포장해
1시간 안에 배송합니다.

[이펙트1]
"안녕하세요! 마트입니다!"

[인터뷰]
신상원 / 소비자
"혼자 살다 보니까 마트 가서 장보기도 애매하고 편의점 가서 사기는 가격이 비싸더라고요. 여기는 주문하면 당일 배송되고."

창업 3년 차
최근 하루 주문량은 100건까지
크게 늘었습니다.

손안의 주문과 바로 배송!
편리함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대인 / 온라인 마트 창업자
"저희 같은 (당일배송)서비스가 지금 수도권 중심으로 되어있는 것이 사실인데 충북지역도 저희가 처음보다는 주문량이 되게 많이 늘었고요."

(실크)
'유통 공룡'이라 불리던 대형마트가
2000년대까지
20년간 석권했던 시장에
이제는 이커머스가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습니다. (/)

(실크)'많이 살수록 싸다'며
대량 구매하던 소비 성향이
최근에는
'꼭 필요한 것만 편하게 산다'는
쪽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입니다. (/)

1인 가구 증가와
치열한 배송 경쟁은
이런 추세에 불을 붙였습니다.

지난해
대형마트의 영업이익은
최대 79%나 준 데 반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20% 늘어난 것도
변화된 모습을 보여줍니다.

[인터뷰]
유현정 / 충북대 소비자학과 교수
"(대형마트에서는)눈에 보이는 대로 다 구매를 하는 '원스톱 쇼핑'이 이뤄지는데 요즘 바쁘다 보니까 그때그때 필요할 때마다 구매하고자 하는 욕구들이 더 증가해서"

'편하게 더 편하게'
달라진 소비트렌드가
유통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