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거사·버닝썬 진상규명”…김부겸 “경찰 유착의혹 사과”
입력 2019.03.19 (12:01) 수정 2019.03.19 (13:0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과거사·버닝썬 진상규명”…김부겸 “경찰 유착의혹 사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최근 의혹이 확산되는 과거사 사건과 버닝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수사 의지를 밝혔습니다.

특히 김 장관은 버닝썬 사건에 일부 경찰이 연루된 의혹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사회부 조태흠 기자 연결합니다.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조금 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가졌습니다.

두 장관은 최근 국민적 의혹을 사고 있는 과거사 사건과 버닝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약속했습니다.

김부겸 장관은 특히 버닝썬 사건 수사 과정에서 불법행위를 근절해야 할 일부 경찰관의 유착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관의 유착 관련 비위가 사실로 밝혀지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제기된 모든 쟁점에 대해 경찰의 모든 역량을 가동해 철두철미하게 수사하고 국민적 질타와 의문을 말끔히 해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상기 장관은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과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사건, 용산참사에 대한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활동기한 두 달 연장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특히 김 전 차관 사건과 故 장자연 씨 사건은 부실 수사나 은폐 정황이 보인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의혹 해소와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진상규명 작업 도중에 범죄사실이 드러날 경우 곧바로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김 전 차관 사건 등을 언급하며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설치의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검경을 책임지는 두 장관의 긴급 브리핑은 문재인 대통령의 진상규명 지시 하루만에 나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과거사·버닝썬 진상규명”…김부겸 “경찰 유착의혹 사과”
    • 입력 2019.03.19 (12:01)
    • 수정 2019.03.19 (13:05)
    뉴스 12
“과거사·버닝썬 진상규명”…김부겸 “경찰 유착의혹 사과”
[앵커]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최근 의혹이 확산되는 과거사 사건과 버닝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수사 의지를 밝혔습니다.

특히 김 장관은 버닝썬 사건에 일부 경찰이 연루된 의혹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사회부 조태흠 기자 연결합니다.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조금 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가졌습니다.

두 장관은 최근 국민적 의혹을 사고 있는 과거사 사건과 버닝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약속했습니다.

김부겸 장관은 특히 버닝썬 사건 수사 과정에서 불법행위를 근절해야 할 일부 경찰관의 유착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관의 유착 관련 비위가 사실로 밝혀지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제기된 모든 쟁점에 대해 경찰의 모든 역량을 가동해 철두철미하게 수사하고 국민적 질타와 의문을 말끔히 해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상기 장관은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과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사건, 용산참사에 대한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활동기한 두 달 연장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특히 김 전 차관 사건과 故 장자연 씨 사건은 부실 수사나 은폐 정황이 보인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의혹 해소와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진상규명 작업 도중에 범죄사실이 드러날 경우 곧바로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김 전 차관 사건 등을 언급하며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설치의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검경을 책임지는 두 장관의 긴급 브리핑은 문재인 대통령의 진상규명 지시 하루만에 나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