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무·행안부 장관 ‘대국민 사과’…“특권층 유착 강력 수사”
입력 2019.03.19 (21:08) 수정 2019.03.19 (21: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법무·행안부 장관 ‘대국민 사과’…“특권층 유착 강력 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 사건들에 대해서 법무장관과 행정안전부 장관이 국민께 사과하고 철저히 진상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현재의 사건인 버닝썬 사건에 경찰이 연루된 의혹에 대해 경찰 조직의 명운을 걸고 수사하겠다고했습니다.

조태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검·경을 책임지는 법무부·행정안전부 장관이 긴급 브리핑을 자처했습니다.

한 목소리로 철저한 수사와 진실 규명을 강조했습니다.

행안부 장관은 버닝썬 사건 경찰 연루 의혹에 사과부터 했습니다.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일부 경찰관의 유착 의혹까지 불거진 데 대해 행정안전부 장관으로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경찰 조직의 명운을 걸겠다'는 말을 반복하며 수사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유착 의혹이 밝혀지면 누구든 엄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수사 초기단계부터 불거진 '봐주기'나 '축소 수사' 의혹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법무부 장관도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故 장자연 씨 사건을 언급하며 '부실 수사'라는 말을 꺼냈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수사기관들이 부실수사를 하거나,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은폐한 정황들이 보인다는 점에서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켜 왔습니다."]

김 전 차관 사건 등에 대한 대검 진상조사단 활동을 두 달 연장하고, 드러나는 범죄사실은 검찰이 수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단순히 과거 사건의 사실관계를 확인을 넘어 재수사를 통해서라도 책임질 사람에게는 형사 책임을 묻겠다는 뜻입니다.

박 장관은 버닝썬 사건의 검찰 직접 수사에 대해서는 수사권 관련 검경 갈등을 염두에 둔 듯 일단 경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법무·행안부 장관 ‘대국민 사과’…“특권층 유착 강력 수사”
    • 입력 2019.03.19 (21:08)
    • 수정 2019.03.19 (21:14)
    뉴스 9
법무·행안부 장관 ‘대국민 사과’…“특권층 유착 강력 수사”
[앵커]

이 사건들에 대해서 법무장관과 행정안전부 장관이 국민께 사과하고 철저히 진상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현재의 사건인 버닝썬 사건에 경찰이 연루된 의혹에 대해 경찰 조직의 명운을 걸고 수사하겠다고했습니다.

조태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검·경을 책임지는 법무부·행정안전부 장관이 긴급 브리핑을 자처했습니다.

한 목소리로 철저한 수사와 진실 규명을 강조했습니다.

행안부 장관은 버닝썬 사건 경찰 연루 의혹에 사과부터 했습니다.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일부 경찰관의 유착 의혹까지 불거진 데 대해 행정안전부 장관으로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경찰 조직의 명운을 걸겠다'는 말을 반복하며 수사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유착 의혹이 밝혀지면 누구든 엄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수사 초기단계부터 불거진 '봐주기'나 '축소 수사' 의혹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법무부 장관도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故 장자연 씨 사건을 언급하며 '부실 수사'라는 말을 꺼냈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수사기관들이 부실수사를 하거나,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은폐한 정황들이 보인다는 점에서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켜 왔습니다."]

김 전 차관 사건 등에 대한 대검 진상조사단 활동을 두 달 연장하고, 드러나는 범죄사실은 검찰이 수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단순히 과거 사건의 사실관계를 확인을 넘어 재수사를 통해서라도 책임질 사람에게는 형사 책임을 묻겠다는 뜻입니다.

박 장관은 버닝썬 사건의 검찰 직접 수사에 대해서는 수사권 관련 검경 갈등을 염두에 둔 듯 일단 경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