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 중단·조속히 원상 복구”
입력 2019.03.20 (15:00) 수정 2019.03.20 (16:26) 경제
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 중단·조속히 원상 복구”
'2017년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 때문에 촉발됐다'는 정부 조사연구단 발표와 관련해, 정부는 해당 지열발전 사업을 영구 중단하고 조속히 원상 복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입장문을 내고, "조사연구단의 연구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피해를 입은 포항 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발전소 부지에 대해서는 전문가와 협의해 안전성이 확보되는 방식으로 원상 복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의 진행 과정과 부지 선정의 적정성 여부에 대해 엄정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지역에 대해서는 올해부터 5년간 2,257억 원을 투입하는 포항 흥해 특별재생사업을 통해 주택과 기반시설을 정비하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정부 입장문에는 포항 지진으로 피해를 본 주민들이 제기한 소송과 관련해 직접 보상의 내용에 대해서는 빠져 있고, 특별재생사업은 이미 지난해 발표된 내용이라 논란이 예상됩니다.

포항 지열발전 사업은 2010년 10월 정부가 "MW(메가와트)급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과제를 기획, 공고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같은 해 12월 넥스지오 컨소시엄이 수행기관으로 선정됐고 2011년 4월 5개 후보지 가운데 포항이 최종 선정됐습니다.

하지만 2017년 11월 15일 규모 5.4의 지진이 포항에 발생한 이후 같은 달 24일 중지된 상태입니다.

당시 지진으로 850억 원의 재산 피해와 중상 1명, 경상 117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했습니다.

정부는 지금까지 주택피해 복구지원금 등 2,852억 원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 중단·조속히 원상 복구”
    • 입력 2019.03.20 (15:00)
    • 수정 2019.03.20 (16:26)
    경제
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 중단·조속히 원상 복구”
'2017년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 때문에 촉발됐다'는 정부 조사연구단 발표와 관련해, 정부는 해당 지열발전 사업을 영구 중단하고 조속히 원상 복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입장문을 내고, "조사연구단의 연구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피해를 입은 포항 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발전소 부지에 대해서는 전문가와 협의해 안전성이 확보되는 방식으로 원상 복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의 진행 과정과 부지 선정의 적정성 여부에 대해 엄정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지역에 대해서는 올해부터 5년간 2,257억 원을 투입하는 포항 흥해 특별재생사업을 통해 주택과 기반시설을 정비하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정부 입장문에는 포항 지진으로 피해를 본 주민들이 제기한 소송과 관련해 직접 보상의 내용에 대해서는 빠져 있고, 특별재생사업은 이미 지난해 발표된 내용이라 논란이 예상됩니다.

포항 지열발전 사업은 2010년 10월 정부가 "MW(메가와트)급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과제를 기획, 공고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같은 해 12월 넥스지오 컨소시엄이 수행기관으로 선정됐고 2011년 4월 5개 후보지 가운데 포항이 최종 선정됐습니다.

하지만 2017년 11월 15일 규모 5.4의 지진이 포항에 발생한 이후 같은 달 24일 중지된 상태입니다.

당시 지진으로 850억 원의 재산 피해와 중상 1명, 경상 117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했습니다.

정부는 지금까지 주택피해 복구지원금 등 2,852억 원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