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구 50만’ 대도시 옆 지열발전소…지진 위험성 검토 했나?
입력 2019.03.20 (21:06) 수정 2019.03.21 (09: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인구 50만’ 대도시 옆 지열발전소…지진 위험성 검토 했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리고 해외에선 이미 지열발전소로 인해서 지진이 난 사례가 있습니다.

그래서 인구 50만 도시 포항에 지열발전소를 짓는게 맞았는지, 처음부터 위험을 무시한 무리한 사업 아니었는지,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포항 지열발전소 주관사를 찾았습니다.

직원들 대부분 자리를 비웠습니다.

이 회사는 포항 지진 이후 발전소 건설이 중단되면서 경영이 악화됐습니다.

[넥스지오 관계자/음성변조 : "회사 경영 사정이나 자금 사정이 악화되면서 자연스럽게 법정관리를 신청하게..."]

대표와 어렵게 통화가 됐습니다.

사업 추진 당시, 지진위험성에 대한 검토를 충분히 했는지 물었습니다.

[윤운상/넥스지오 대표 : "충분히 지질조사가 이미 시행된 지역을 대상으로 선정을 하였습니다. 알려지지 않은, 그것도 숨겨진 활성 단층을 인지한다는 건 굉장히 어려운..."]

그러나 발전소 위치는 인구 50만 명이 사는 대도시 옆.

심지어 지하 4,5 킬로미터까지 시추하는 심부발전 방식은 포항이 아시아 최초였습니다.

[김광희/교수/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 "손익계산을 본다고 그러면 도시에 설치하고 싶어 하겠죠. 그런데 이런 위험성이 있다고 그러면 도시가 아닌, 사람이 살지 않는 곳에 설치를 해야죠."]

스위스 바젤 지열발전소는 2006년, 물 주입 후 며칠 만에 지진이 일어나 작업이 중단됐고 3년 뒤 폐쇄됐습니다.

2015년 미국 오클라호마 지진은 셰일가스 채굴이 원인으로 지목됐습니다.

정부는 이런 사례가 제대로 검토됐는지 파악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정승일/산업통상자원부 차관 : "스위스 바젤 건 같은 경우에는 지열발전 기술 개발 사업을 추진할 당시에 충분하게 인지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좀 더 확인이 필요할 걸로 보입니다."]

정부는 추가 지열 발전 계획은 없다며 앞으론 신중한 사업검토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인구 50만’ 대도시 옆 지열발전소…지진 위험성 검토 했나?
    • 입력 2019.03.20 (21:06)
    • 수정 2019.03.21 (09:59)
    뉴스 9
‘인구 50만’ 대도시 옆 지열발전소…지진 위험성 검토 했나?
[앵커]

그리고 해외에선 이미 지열발전소로 인해서 지진이 난 사례가 있습니다.

그래서 인구 50만 도시 포항에 지열발전소를 짓는게 맞았는지, 처음부터 위험을 무시한 무리한 사업 아니었는지,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포항 지열발전소 주관사를 찾았습니다.

직원들 대부분 자리를 비웠습니다.

이 회사는 포항 지진 이후 발전소 건설이 중단되면서 경영이 악화됐습니다.

[넥스지오 관계자/음성변조 : "회사 경영 사정이나 자금 사정이 악화되면서 자연스럽게 법정관리를 신청하게..."]

대표와 어렵게 통화가 됐습니다.

사업 추진 당시, 지진위험성에 대한 검토를 충분히 했는지 물었습니다.

[윤운상/넥스지오 대표 : "충분히 지질조사가 이미 시행된 지역을 대상으로 선정을 하였습니다. 알려지지 않은, 그것도 숨겨진 활성 단층을 인지한다는 건 굉장히 어려운..."]

그러나 발전소 위치는 인구 50만 명이 사는 대도시 옆.

심지어 지하 4,5 킬로미터까지 시추하는 심부발전 방식은 포항이 아시아 최초였습니다.

[김광희/교수/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 "손익계산을 본다고 그러면 도시에 설치하고 싶어 하겠죠. 그런데 이런 위험성이 있다고 그러면 도시가 아닌, 사람이 살지 않는 곳에 설치를 해야죠."]

스위스 바젤 지열발전소는 2006년, 물 주입 후 며칠 만에 지진이 일어나 작업이 중단됐고 3년 뒤 폐쇄됐습니다.

2015년 미국 오클라호마 지진은 셰일가스 채굴이 원인으로 지목됐습니다.

정부는 이런 사례가 제대로 검토됐는지 파악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정승일/산업통상자원부 차관 : "스위스 바젤 건 같은 경우에는 지열발전 기술 개발 사업을 추진할 당시에 충분하게 인지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좀 더 확인이 필요할 걸로 보입니다."]

정부는 추가 지열 발전 계획은 없다며 앞으론 신중한 사업검토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