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락산 계곡 불법 건축물 철거…시민의 품으로
입력 2019.03.21 (07:36) 수정 2019.03.21 (07:42) 뉴스광장(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수락산 계곡 불법 건축물 철거…시민의 품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유명 계곡마다 하천을 따라 즐비하게 음식점들이 들어서있는데요.

대개 계곡을 자기의 것 마냥 사유화해 민원이 많습니다.

경기도 수락산 계곡도 이와 다르지 않는데요.

불법 시설물과 건축물이 앞으로 모두 철거돼 공원으로 조성됩니다.

보도에 양석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마다 여름철이면 피서객으로 북적이는 수락산 계곡.

물 흐르고 쉴만한 곳은 죄다 음식점들의 독차지입니다.

쉴 자리를 흥정하며 비싼 음식값을 받곤 합니다.

[피서객/음성변조 : "아무리 한철 장사라고 하지만 (이런 백숙이) 6만 원이면 말도 안 되지."]

보다 못한 행정기관이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중장비를 동원해 물을 가두는 보 등 하천 콘크리트 구조물을 철거하기 시작했습니다.

불법 건축물도 당연 철거 대상입니다.

하천 1km 구간에서 영업하고 있는 업소가 17개나 됩니다. 불법 증축된 건물부터 앞으로 단계적으로 철거됩니다.

남양주시는 더 나아가 건물주 등과 협의해 계곡 주변 건물 40채를 모두 철거하고 2천22년까지 3백억 원을 들여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용석만/경기도 남양주시 생태하천과장 : "리조트에 가지 않아도 리조트에 온 것 같은 휠링이 되는 그런 하천 공원을 만들려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계획에 행락객과 등산객들은 반색합니다.

[임인수/의정부 시민 : "고성방가도 하고 음주가무도 하고 눈살을 항상 지푸릴 때도 있었는데 정비를 싹 한다면 등산객 입장에선 굉장히 바람직한 일이죠."]

수십 년 동안 업소들의 사유화로 몸살을 앓았던 수락산 계곡이 제 모습을 찾아 시민의 품으로 돌아갈 날도 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 수락산 계곡 불법 건축물 철거…시민의 품으로
    • 입력 2019.03.21 (07:36)
    • 수정 2019.03.21 (07:42)
    뉴스광장(경인)
수락산 계곡 불법 건축물 철거…시민의 품으로
[앵커]

전국 유명 계곡마다 하천을 따라 즐비하게 음식점들이 들어서있는데요.

대개 계곡을 자기의 것 마냥 사유화해 민원이 많습니다.

경기도 수락산 계곡도 이와 다르지 않는데요.

불법 시설물과 건축물이 앞으로 모두 철거돼 공원으로 조성됩니다.

보도에 양석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마다 여름철이면 피서객으로 북적이는 수락산 계곡.

물 흐르고 쉴만한 곳은 죄다 음식점들의 독차지입니다.

쉴 자리를 흥정하며 비싼 음식값을 받곤 합니다.

[피서객/음성변조 : "아무리 한철 장사라고 하지만 (이런 백숙이) 6만 원이면 말도 안 되지."]

보다 못한 행정기관이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중장비를 동원해 물을 가두는 보 등 하천 콘크리트 구조물을 철거하기 시작했습니다.

불법 건축물도 당연 철거 대상입니다.

하천 1km 구간에서 영업하고 있는 업소가 17개나 됩니다. 불법 증축된 건물부터 앞으로 단계적으로 철거됩니다.

남양주시는 더 나아가 건물주 등과 협의해 계곡 주변 건물 40채를 모두 철거하고 2천22년까지 3백억 원을 들여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용석만/경기도 남양주시 생태하천과장 : "리조트에 가지 않아도 리조트에 온 것 같은 휠링이 되는 그런 하천 공원을 만들려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계획에 행락객과 등산객들은 반색합니다.

[임인수/의정부 시민 : "고성방가도 하고 음주가무도 하고 눈살을 항상 지푸릴 때도 있었는데 정비를 싹 한다면 등산객 입장에선 굉장히 바람직한 일이죠."]

수십 년 동안 업소들의 사유화로 몸살을 앓았던 수락산 계곡이 제 모습을 찾아 시민의 품으로 돌아갈 날도 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