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열 “FOMC, 시장 예상보다 완화적…한은 인하할 때 아냐”
입력 2019.03.21 (09:49) 수정 2019.03.21 (10:02) 경제
이주열 “FOMC, 시장 예상보다 완화적…한은 인하할 때 아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시장 예상보다 완화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오늘 새벽 발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해 "연방준비제도의 올해 정책 금리 조정에서 관망 기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미 연준이 우리 통화정책에서 늘 고려사항이었는데, 연준의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줄었다"면서도 "다만 영국의 브렉시트, 미중 무역협상과 그에 따른 중국 경기 흐름 등을 늘 예의주시하면서 신중히 판단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미국 금리 인하 가능성을 두고는 "가능성이 좀 있지만 확률은 낮다"며 "인하 예상은 소수의견이고 점도표를 보면 내년 1차례 올리는 것으로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은이 아직 금리를 인하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도 되풀이했습니다.

이 총재는 "미국의 관망 기조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도움을 줄 것이고 우리로선 통화정책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면서도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는 건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빠르면 큰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통화정책 방향에 변화가 없느냐는 물음에 "아직은 아니다"라며 "어느 정도 조정할지는 모든 상황을 고려할 것이며 금리 인하는 아직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향후 통화정책 중요 변수에 대해서는 "세계경기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볼 것"이라며 "중국 경기가 중요하고 유로존 경기가 그전보다 하방 리스크가 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큰 틀에서 보면 올해 통화정책은 완화 기조로 끌고 가는 것이었고 지금 기조는 실물 경제를 제약하지 않는 정도"라며 "분명히 완화 기조라는 IMF 권고가 우리가 연초에 표방한 통화정책 기조에 어긋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주열 “FOMC, 시장 예상보다 완화적…한은 인하할 때 아냐”
    • 입력 2019.03.21 (09:49)
    • 수정 2019.03.21 (10:02)
    경제
이주열 “FOMC, 시장 예상보다 완화적…한은 인하할 때 아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시장 예상보다 완화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오늘 새벽 발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해 "연방준비제도의 올해 정책 금리 조정에서 관망 기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미 연준이 우리 통화정책에서 늘 고려사항이었는데, 연준의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줄었다"면서도 "다만 영국의 브렉시트, 미중 무역협상과 그에 따른 중국 경기 흐름 등을 늘 예의주시하면서 신중히 판단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미국 금리 인하 가능성을 두고는 "가능성이 좀 있지만 확률은 낮다"며 "인하 예상은 소수의견이고 점도표를 보면 내년 1차례 올리는 것으로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은이 아직 금리를 인하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도 되풀이했습니다.

이 총재는 "미국의 관망 기조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도움을 줄 것이고 우리로선 통화정책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면서도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는 건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빠르면 큰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통화정책 방향에 변화가 없느냐는 물음에 "아직은 아니다"라며 "어느 정도 조정할지는 모든 상황을 고려할 것이며 금리 인하는 아직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향후 통화정책 중요 변수에 대해서는 "세계경기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볼 것"이라며 "중국 경기가 중요하고 유로존 경기가 그전보다 하방 리스크가 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큰 틀에서 보면 올해 통화정책은 완화 기조로 끌고 가는 것이었고 지금 기조는 실물 경제를 제약하지 않는 정도"라며 "분명히 완화 기조라는 IMF 권고가 우리가 연초에 표방한 통화정책 기조에 어긋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