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경찰, ‘탈세 혐의’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등 2명 사전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19.03.21 (10:13) 수정 2019.03.21 (13:54) 사회
[단독] 경찰, ‘탈세 혐의’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등 2명 사전 구속영장 신청
수백억 원대의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는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등 2명에 대해 경찰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서울 강남구 소재 클럽 '아레나'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 모 씨와 이 과정에서 강 씨를 도운 아레나 사장 임 모 씨에 대해 탈세 혐의로 어제(20일) 검찰에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강 씨에 대해서는 피의자 신분으로 한 차례, 임 씨에 대해서는 수차례 소환조사를 벌였고 증거인멸과 도주 등 우려가 있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 과정에서 강 씨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영장 청구를 검토 중이며, 이르면 오늘 오후 중으로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월 이미 국세청에 강 씨에 대한 고발 요청을 했지만, 국세청은 지난해 아레나에 대한 세무조사에서 강 씨가 실소유주라는 객관적 증빙을 확보할 수 없었고, 최근까지 강 씨에 대한 소재불명 등으로 강 씨를 고발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세청은 최근 재조사 과정에서 이른바 바지사장들이 강 씨가 실소유주라고 진술하는 등 추가 세무조사 과정에서 강 씨가 실소유주임이 확인돼 어제(20일) 뒤늦게 고발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아레나에 대한 세무조사 과정상 작성된 서류 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8일 서울지방국세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한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강 씨 소유의 다른 유흥업소 14곳에 대해서도 탈세 정황이 있는지, 또 이 과정에서 국세청이나 공직자들의 유착이 있었는지 의혹에 대해 전방위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 [단독] 경찰, ‘탈세 혐의’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등 2명 사전 구속영장 신청
    • 입력 2019.03.21 (10:13)
    • 수정 2019.03.21 (13:54)
    사회
[단독] 경찰, ‘탈세 혐의’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등 2명 사전 구속영장 신청
수백억 원대의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는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등 2명에 대해 경찰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서울 강남구 소재 클럽 '아레나'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 모 씨와 이 과정에서 강 씨를 도운 아레나 사장 임 모 씨에 대해 탈세 혐의로 어제(20일) 검찰에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강 씨에 대해서는 피의자 신분으로 한 차례, 임 씨에 대해서는 수차례 소환조사를 벌였고 증거인멸과 도주 등 우려가 있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 과정에서 강 씨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영장 청구를 검토 중이며, 이르면 오늘 오후 중으로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월 이미 국세청에 강 씨에 대한 고발 요청을 했지만, 국세청은 지난해 아레나에 대한 세무조사에서 강 씨가 실소유주라는 객관적 증빙을 확보할 수 없었고, 최근까지 강 씨에 대한 소재불명 등으로 강 씨를 고발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세청은 최근 재조사 과정에서 이른바 바지사장들이 강 씨가 실소유주라고 진술하는 등 추가 세무조사 과정에서 강 씨가 실소유주임이 확인돼 어제(20일) 뒤늦게 고발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아레나에 대한 세무조사 과정상 작성된 서류 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8일 서울지방국세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한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강 씨 소유의 다른 유흥업소 14곳에 대해서도 탈세 정황이 있는지, 또 이 과정에서 국세청이나 공직자들의 유착이 있었는지 의혹에 대해 전방위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