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보상 입장은 안밝혀
입력 2019.03.21 (12:20) 수정 2019.03.21 (19:5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보상 입장은 안밝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진 원인으로 지열발전소가 지목되자 정부도 어제 관련 사업을 영구 중단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발생한 피해에 대해 정부가 얼마나, 어떻게 책임을 지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어 앞으로 논란이 예상됩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량들이 위아래로 출렁거립니다.

118명이 다쳤습니다.

정부 집계 재산피해는 850억 원.

그러나 3천억원대에 이른다는 추정도 나옵니다.

정부는 먼저 사과했습니다.

[정승일/산업통상자원부 차관 : "정부는 조사연구단의 연구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피해를 입은 포항 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포항 지열발전 사업은 영구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하 4km까지 시추한 구멍을 막고 원상복구 할 계획입니다.

지열발전 사업이 제대로 진행됐는지, 부지 선정은 적정했는지 이미 청구된 국민감사와는 별개로 엄정히 조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포항 특별재생사업에 5년간 2257억 원을 투입해 주택과 기반시설도 정비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지진피해에 정부가 책임을 얼마나 지겠다는 내용은 빠졌습니다.

직접 피해보상 계획은 안 나왔습니다.

[정승일/산업통상자원부 차관 : "손해배상청구소송이 제기되어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원의 판단에 따르겠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 외에 추가적으로 여기서 답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또, 원상복구 비용은 조사를 더 해봐야 알 수 있고 시추작업에 참여한 중국업체도 책임여부를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보상 입장은 안밝혀
    • 입력 2019.03.21 (12:20)
    • 수정 2019.03.21 (19:59)
    뉴스 12
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보상 입장은 안밝혀
[앵커]

지진 원인으로 지열발전소가 지목되자 정부도 어제 관련 사업을 영구 중단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발생한 피해에 대해 정부가 얼마나, 어떻게 책임을 지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어 앞으로 논란이 예상됩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량들이 위아래로 출렁거립니다.

118명이 다쳤습니다.

정부 집계 재산피해는 850억 원.

그러나 3천억원대에 이른다는 추정도 나옵니다.

정부는 먼저 사과했습니다.

[정승일/산업통상자원부 차관 : "정부는 조사연구단의 연구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피해를 입은 포항 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포항 지열발전 사업은 영구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하 4km까지 시추한 구멍을 막고 원상복구 할 계획입니다.

지열발전 사업이 제대로 진행됐는지, 부지 선정은 적정했는지 이미 청구된 국민감사와는 별개로 엄정히 조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포항 특별재생사업에 5년간 2257억 원을 투입해 주택과 기반시설도 정비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지진피해에 정부가 책임을 얼마나 지겠다는 내용은 빠졌습니다.

직접 피해보상 계획은 안 나왔습니다.

[정승일/산업통상자원부 차관 : "손해배상청구소송이 제기되어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원의 판단에 따르겠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 외에 추가적으로 여기서 답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또, 원상복구 비용은 조사를 더 해봐야 알 수 있고 시추작업에 참여한 중국업체도 책임여부를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