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지오 “또 다른 방 씨, 리스트에서 봤다”
입력 2019.03.22 (12:17) 수정 2019.03.22 (12:2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윤지오 “또 다른 방 씨, 리스트에서 봤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故 장자연 씨 사건을 9개월째 재조사해오고 있죠.

장 씨의 동료 윤지오 씨는 최근 장 씨가 작성한 문건에서 접대 대상자들의 이름을 봤다고 조사단에 진술했는데, 조사단은 윤 씨가 언급한 또다른 '방 씨'와 국회의원과 관련된 의혹을 밝혀내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제는 사라진 '장자연 문건 속 리스트', 문건을 직접 본 사람 가운데 유일한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는 이 문건 속 이름을 최근 진상조사단에 진술했습니다.

[윤지오/故 장자연 씨 동료 배우/지난 12일 : "어린 나이에도 수사 자체가 미흡했기 때문에 (말을 못 했는데), 제가 이제는 제 입으로 발언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이미 알려진 인물들 외에, 윤 씨 진술로 새롭게 등장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먼저 윤 씨는 장자연 씨 문건에서 봤다는 '성이 같은 언론사 사주 일가 3명'의 이름을 진술했습니다.

조사단이 장 씨와 만난 것으로 보고 소환 조사한 방 씨 일가는 지금까지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과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두 명, 그런데 또 다른 방씨들에 대한 진술이 나온 겁니다.

윤 씨는 방 씨들 가운데 2명은 술자리에서도 직접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다른 새로운 인물은 '국회의원'입니다.

[차혜령/변호사/윤지오 씨 법률 대리인 : "(조사단에서) 국회의원이 누군가에 대해서도 질문이 나왔었고, 그 부분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특이한 이름을 가진 사람'으로 사진하고 확인을 했습니다."]

윤 씨는 조사단에 '이름이 특이한 국회의원'을 명확히 전달하면서 "이 국회의원을 직접 술자리에서 봤는데 당시 '국회의원 배지'로 보이는 것을 달고 있었다"고 진술 했습니다.

새롭게 등장한 인물들은 단순히 문건에 적힌 게 아니라, 윤 씨가 접대 자리에서 '목격'을 했기 때문에 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조사단은 이 인물들이 장 씨와 접촉했던 증거가 있는지 추가로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 윤지오 “또 다른 방 씨, 리스트에서 봤다”
    • 입력 2019.03.22 (12:17)
    • 수정 2019.03.22 (12:28)
    뉴스 12
윤지오 “또 다른 방 씨, 리스트에서 봤다”
[앵커]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故 장자연 씨 사건을 9개월째 재조사해오고 있죠.

장 씨의 동료 윤지오 씨는 최근 장 씨가 작성한 문건에서 접대 대상자들의 이름을 봤다고 조사단에 진술했는데, 조사단은 윤 씨가 언급한 또다른 '방 씨'와 국회의원과 관련된 의혹을 밝혀내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제는 사라진 '장자연 문건 속 리스트', 문건을 직접 본 사람 가운데 유일한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는 이 문건 속 이름을 최근 진상조사단에 진술했습니다.

[윤지오/故 장자연 씨 동료 배우/지난 12일 : "어린 나이에도 수사 자체가 미흡했기 때문에 (말을 못 했는데), 제가 이제는 제 입으로 발언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이미 알려진 인물들 외에, 윤 씨 진술로 새롭게 등장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먼저 윤 씨는 장자연 씨 문건에서 봤다는 '성이 같은 언론사 사주 일가 3명'의 이름을 진술했습니다.

조사단이 장 씨와 만난 것으로 보고 소환 조사한 방 씨 일가는 지금까지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과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두 명, 그런데 또 다른 방씨들에 대한 진술이 나온 겁니다.

윤 씨는 방 씨들 가운데 2명은 술자리에서도 직접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다른 새로운 인물은 '국회의원'입니다.

[차혜령/변호사/윤지오 씨 법률 대리인 : "(조사단에서) 국회의원이 누군가에 대해서도 질문이 나왔었고, 그 부분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특이한 이름을 가진 사람'으로 사진하고 확인을 했습니다."]

윤 씨는 조사단에 '이름이 특이한 국회의원'을 명확히 전달하면서 "이 국회의원을 직접 술자리에서 봤는데 당시 '국회의원 배지'로 보이는 것을 달고 있었다"고 진술 했습니다.

새롭게 등장한 인물들은 단순히 문건에 적힌 게 아니라, 윤 씨가 접대 자리에서 '목격'을 했기 때문에 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조사단은 이 인물들이 장 씨와 접촉했던 증거가 있는지 추가로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