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의 눈] 녹물 보고서야 ‘아차’…옥내 급수관 관리 엉망
입력 2019.03.22 (21:38) 수정 2019.03.25 (09:4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의 눈] 녹물 보고서야 ‘아차’…옥내 급수관 관리 엉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수돗물 문제를 한가지 살펴보겠습니다.

간혹 수돗물을 틀면 이렇게'녹물'이 나오는 경우가 있죠.

대부분 수도관이 원인입니다.

정수장에서 걸러진 물은 지하 상수도관을 통해 온 뒤,건물 내부의 관을 거쳐 수도꼭지로 흘러나오는데요.

이 옥내 급수관이 문제입니다.

더 문제인건 관리 책임이 건물주에게 있지만 의무는 아니라는 겁니다.

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도 지하 상수도만 관리할 뿐 옥내 급수관은 현황조차 파악하고 있지 않습니다.

김진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부 권문정 씨는 수도꼭지를 틀 때마다 걱정이 많았습니다.

지은 지 30년이 지난 아파트, 수돗물에선 매번 녹물이 섞여 나왔습니다.

아파트 공용 급수관을 바꾼 뒤에도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권문정/서울시 은평구 : "녹물이 좀 많이 나왔어요. 그래서 좀 걱정을 해서 아침마다 제가 좀 일찍 일어나서 30분 정도는 물을 틀어놓고..."]

권 씨의 집 수돗물을 받아 수질을 검사해봤습니다.

먹는 물 기준치로 보면 인체에 해로운 수준은 아니지만 구리와 아연, 철이 검출됐습니다.

권 씨는 최근 개인적으로 급수관 세척 공사를 했습니다.

[윤진하/연세대 의대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관이 지나가는 곳에 어떤 주변에 오염물질이 있다던가 하면 그 관을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상황인 거죠."]

학교와 병원처럼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도 건물 내 급수관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습니다.

건물주가 주기적으로 상수도의 수질을 관리하고 급수관을 바꾸거나 씻어야 하지만, 그 의무는 일정 면적 이상 시설에만 해당합니다.

특히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관리 의무 대상이 한 곳도 없습니다.

[수도사업소 담당자/음성변조 : "법적으로 어린이집은 포함되지 않은 것 같은데요. 어린이집에서 가끔 수질 검사를 해달라고 해서 무상으로 해드리는 건 있어요."]

정부는 4년 전 학교나 병원 등의 시설은 면적에 상관없이 관리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내부 보고서를 만들고도 아직 시행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앵커의 눈] 녹물 보고서야 ‘아차’…옥내 급수관 관리 엉망
    • 입력 2019.03.22 (21:38)
    • 수정 2019.03.25 (09:46)
    뉴스 9
[앵커의 눈] 녹물 보고서야 ‘아차’…옥내 급수관 관리 엉망
[앵커]

오늘(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수돗물 문제를 한가지 살펴보겠습니다.

간혹 수돗물을 틀면 이렇게'녹물'이 나오는 경우가 있죠.

대부분 수도관이 원인입니다.

정수장에서 걸러진 물은 지하 상수도관을 통해 온 뒤,건물 내부의 관을 거쳐 수도꼭지로 흘러나오는데요.

이 옥내 급수관이 문제입니다.

더 문제인건 관리 책임이 건물주에게 있지만 의무는 아니라는 겁니다.

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도 지하 상수도만 관리할 뿐 옥내 급수관은 현황조차 파악하고 있지 않습니다.

김진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부 권문정 씨는 수도꼭지를 틀 때마다 걱정이 많았습니다.

지은 지 30년이 지난 아파트, 수돗물에선 매번 녹물이 섞여 나왔습니다.

아파트 공용 급수관을 바꾼 뒤에도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권문정/서울시 은평구 : "녹물이 좀 많이 나왔어요. 그래서 좀 걱정을 해서 아침마다 제가 좀 일찍 일어나서 30분 정도는 물을 틀어놓고..."]

권 씨의 집 수돗물을 받아 수질을 검사해봤습니다.

먹는 물 기준치로 보면 인체에 해로운 수준은 아니지만 구리와 아연, 철이 검출됐습니다.

권 씨는 최근 개인적으로 급수관 세척 공사를 했습니다.

[윤진하/연세대 의대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관이 지나가는 곳에 어떤 주변에 오염물질이 있다던가 하면 그 관을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상황인 거죠."]

학교와 병원처럼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도 건물 내 급수관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습니다.

건물주가 주기적으로 상수도의 수질을 관리하고 급수관을 바꾸거나 씻어야 하지만, 그 의무는 일정 면적 이상 시설에만 해당합니다.

특히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관리 의무 대상이 한 곳도 없습니다.

[수도사업소 담당자/음성변조 : "법적으로 어린이집은 포함되지 않은 것 같은데요. 어린이집에서 가끔 수질 검사를 해달라고 해서 무상으로 해드리는 건 있어요."]

정부는 4년 전 학교나 병원 등의 시설은 면적에 상관없이 관리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내부 보고서를 만들고도 아직 시행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