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정부 당시 포상만 두 차례…자원개발과 함께 성장
입력 2019.03.23 (21:21) 수정 2019.03.25 (09:4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MB정부 당시 포상만 두 차례…자원개발과 함께 성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넥스지오는 지열발전소 외에도, 이명박 정부 때 여러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참여하면서 본격적으로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취재결과, 당시 넥스지오는 2년 연속 정부 포상까지 받았습니다.

정연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2년 12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해외 자원개발 유공자를 불러 상을 줍니다.

2011년엔 지식경제부 장관이 해외 자원 개발 유공자를 포상합니다.

그런데 이 두번의 포상에 포항 지열발전소 주관사인 넥스지오 대표와 부회장이 포함됐습니다.

당시 민간 중소기업 중에 2년 연속 수상자가 나온 건 넥스지오 뿐이었습니다.

[산업자원통상부 관계자/음성변조 : "시점을 봐야죠. 어차피 똑같은 상을, 포상을 몇 년안에 다시 받지는 못하니까. (지난번에 이 회사의 대표가 받았으면 그 다음엔...) 그건 또 다른 문제입니다."]

넥스지오는 2001년 설립됐지만 본격 성장한 건 이명박 정부 때였습니다.

지난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의 계열사가 50년 짜리 중국 광산 채굴권을 따내는데, 이 사업의 탐사보고서를 쓴 게 넥스지오였습니다.

2009년엔 해외광물자원 개발 국고보조사업에 민간탐사업체로 선정됐고,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미얀마와 스리랑카 광물 개발 사업도 지원이 결정됩니다.

2010년 아랍에미리트 원전 부지 조사도 참여합니다.

우리나라와 미얀마 정부간 열린 자원협력위원회까지 연이어 참석했습니다.

이명박 정부때 해외자원개발 사업과 함께 성장하며 포항 지열발전소 사업까지 맡게 된 넥스지오.

이명박 정부 때 발전소를 본격 추진한 뒤 박근혜-문재인 정부를 거치면서도, 발전소에 대한 제대로 된 감시는 없었고, 2017년 11월 규모 5.4 지진으로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MB정부 당시 포상만 두 차례…자원개발과 함께 성장
    • 입력 2019.03.23 (21:21)
    • 수정 2019.03.25 (09:44)
    뉴스 9
MB정부 당시 포상만 두 차례…자원개발과 함께 성장
[앵커]

넥스지오는 지열발전소 외에도, 이명박 정부 때 여러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참여하면서 본격적으로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취재결과, 당시 넥스지오는 2년 연속 정부 포상까지 받았습니다.

정연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2년 12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해외 자원개발 유공자를 불러 상을 줍니다.

2011년엔 지식경제부 장관이 해외 자원 개발 유공자를 포상합니다.

그런데 이 두번의 포상에 포항 지열발전소 주관사인 넥스지오 대표와 부회장이 포함됐습니다.

당시 민간 중소기업 중에 2년 연속 수상자가 나온 건 넥스지오 뿐이었습니다.

[산업자원통상부 관계자/음성변조 : "시점을 봐야죠. 어차피 똑같은 상을, 포상을 몇 년안에 다시 받지는 못하니까. (지난번에 이 회사의 대표가 받았으면 그 다음엔...) 그건 또 다른 문제입니다."]

넥스지오는 2001년 설립됐지만 본격 성장한 건 이명박 정부 때였습니다.

지난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의 계열사가 50년 짜리 중국 광산 채굴권을 따내는데, 이 사업의 탐사보고서를 쓴 게 넥스지오였습니다.

2009년엔 해외광물자원 개발 국고보조사업에 민간탐사업체로 선정됐고,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미얀마와 스리랑카 광물 개발 사업도 지원이 결정됩니다.

2010년 아랍에미리트 원전 부지 조사도 참여합니다.

우리나라와 미얀마 정부간 열린 자원협력위원회까지 연이어 참석했습니다.

이명박 정부때 해외자원개발 사업과 함께 성장하며 포항 지열발전소 사업까지 맡게 된 넥스지오.

이명박 정부 때 발전소를 본격 추진한 뒤 박근혜-문재인 정부를 거치면서도, 발전소에 대한 제대로 된 감시는 없었고, 2017년 11월 규모 5.4 지진으로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