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작년말 주식투자 피해자 만나”
입력 2019.03.24 (14:58) 수정 2019.03.24 (15:06) 사회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작년말 주식투자 피해자 만나”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사건의 피의자 34살 김모 씨가 범행 전 이 씨의 불법 주식거래 등으로 손실을 본 피해자와 직접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해 말 이 씨의 불법 주식거래와 투자유치 등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의 인터넷 카페모임 관계자를 한 차례 만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카페 관계자를 만난 횟수는 단 한 번뿐이고, 그 관계자의 진술을 살펴봤을 때 당시 만남과 이 씨 부모살해 사건의 직접적인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라 말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중국 동포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와 어머니를 살해하고, 5억 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김 씨는 두 사람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하고, 범행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긴 혐의도 받습니다.

공범 3명은 사건 당일 범행 현장에서 빠져나와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 칭다오로 출국했습니다. 현재 김 씨는 "내가 죽인 게 아니다"라며 살해 등 범행을 주도한 건 공범들이라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반면 공범 중 한 명은 최근 지인에게 SNS 메시지를 보내 "경호 일을 하는 줄 알고 갔다가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생각지도 못한 사건이 발생해 황급히 중국으로 돌아왔다"고 주장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이번주 중 수사를 마무리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작년말 주식투자 피해자 만나”
    • 입력 2019.03.24 (14:58)
    • 수정 2019.03.24 (15:06)
    사회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작년말 주식투자 피해자 만나”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사건의 피의자 34살 김모 씨가 범행 전 이 씨의 불법 주식거래 등으로 손실을 본 피해자와 직접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해 말 이 씨의 불법 주식거래와 투자유치 등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의 인터넷 카페모임 관계자를 한 차례 만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카페 관계자를 만난 횟수는 단 한 번뿐이고, 그 관계자의 진술을 살펴봤을 때 당시 만남과 이 씨 부모살해 사건의 직접적인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라 말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중국 동포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와 어머니를 살해하고, 5억 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김 씨는 두 사람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하고, 범행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긴 혐의도 받습니다.

공범 3명은 사건 당일 범행 현장에서 빠져나와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 칭다오로 출국했습니다. 현재 김 씨는 "내가 죽인 게 아니다"라며 살해 등 범행을 주도한 건 공범들이라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반면 공범 중 한 명은 최근 지인에게 SNS 메시지를 보내 "경호 일을 하는 줄 알고 갔다가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생각지도 못한 사건이 발생해 황급히 중국으로 돌아왔다"고 주장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이번주 중 수사를 마무리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