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 정·관계 출신 경영고문 14명에 ‘수상한 자문료’ 20억 원
입력 2019.03.24 (21:05) 수정 2019.03.24 (22:1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KT, 정·관계 출신 경영고문 14명에 ‘수상한 자문료’ 20억 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의원 '쪼개기 후원', 부정채용, 낙하산 논란.

통신업체 KT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이번엔 황창규 현 회장이 취임한 뒤 정관계 인사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임명해 거액의 자문료를 줬다는 의혹이 나왔습니다.

각종 로비에 활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사고 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4년 1월 황창규 회장 취임 뒤 임명된 KT의 경영 고문 명단입니다.

모두 14명인데, 박성범 전 의원과 전 청와대 행정관 등 정치권 인사 6명에 퇴역 장성(1명)과 경찰(2명), 고위공무원 출신(3명) 등 정관계 인사가 대부분입니다.

두 달에서 4년까지, 한 달 수 백 만원대에서 천3백만원이 넘는 자문료를 받습니다.

경영 고문에게 지급한 자문료 총액만 20억 원에 달합니다.

KT가 이들을 고용한 이유는 뭘까?

대부분 2015년쯤 위촉됐습니다.

당시 인수합병전에 나섰던 KT에겐 유료방송 합산규제법 논의가 큰 걸림돌이 됐던 상황.

황 회장의 국정감사 출석 등 현안도 줄지을 때입니다.

민주당 과방위원인 이철희 의원은 KT가 고문들을 민원 해결 등 로비에 활용했다며, 황 회장에게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과방위원장이던 한국당 홍문종 의원의 측근 3명도 고문에 위촉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홍 의원 측은 구태한 정치 공세라며, 측근의 인사에 관여한 적 없다고 했고, KT는 정상적 계약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T 관계자/음성변조 : "경영상 조언을 받기 위해서 정상적으로 고문 계약을 맺었고, 자문을 받은 것..."]

그러나 이들의 활동 내역은 물론 신원도 사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KT 고위 관계자/음성변조 : "내용을 안다 그래도 5명이 알려나? 아는 사람이 별로 없을 것 같은데요."]

KT는 전임 이석채 회장 땐 김은혜 전 청와대 대변인, 이춘호 전 여성부 장관 후보자 등 MB 캠프 인사들이 줄줄이 임원으로 와 낙하산 인사 논란이 있었습니다.

그 뒤 박근혜 정부 당시엔 홍사덕, 김종인 전 의원 등이 KT 경영 고문이었고, 현 정부 들어서는 이강철, 김대유 전 청와대 수석 등 노무현 정부 시절 인사가 KT 사외이사에 합류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KT, 정·관계 출신 경영고문 14명에 ‘수상한 자문료’ 20억 원
    • 입력 2019.03.24 (21:05)
    • 수정 2019.03.24 (22:14)
    뉴스 9
KT, 정·관계 출신 경영고문 14명에 ‘수상한 자문료’ 20억 원
[앵커]

국회의원 '쪼개기 후원', 부정채용, 낙하산 논란.

통신업체 KT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이번엔 황창규 현 회장이 취임한 뒤 정관계 인사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임명해 거액의 자문료를 줬다는 의혹이 나왔습니다.

각종 로비에 활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사고 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4년 1월 황창규 회장 취임 뒤 임명된 KT의 경영 고문 명단입니다.

모두 14명인데, 박성범 전 의원과 전 청와대 행정관 등 정치권 인사 6명에 퇴역 장성(1명)과 경찰(2명), 고위공무원 출신(3명) 등 정관계 인사가 대부분입니다.

두 달에서 4년까지, 한 달 수 백 만원대에서 천3백만원이 넘는 자문료를 받습니다.

경영 고문에게 지급한 자문료 총액만 20억 원에 달합니다.

KT가 이들을 고용한 이유는 뭘까?

대부분 2015년쯤 위촉됐습니다.

당시 인수합병전에 나섰던 KT에겐 유료방송 합산규제법 논의가 큰 걸림돌이 됐던 상황.

황 회장의 국정감사 출석 등 현안도 줄지을 때입니다.

민주당 과방위원인 이철희 의원은 KT가 고문들을 민원 해결 등 로비에 활용했다며, 황 회장에게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과방위원장이던 한국당 홍문종 의원의 측근 3명도 고문에 위촉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홍 의원 측은 구태한 정치 공세라며, 측근의 인사에 관여한 적 없다고 했고, KT는 정상적 계약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T 관계자/음성변조 : "경영상 조언을 받기 위해서 정상적으로 고문 계약을 맺었고, 자문을 받은 것..."]

그러나 이들의 활동 내역은 물론 신원도 사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KT 고위 관계자/음성변조 : "내용을 안다 그래도 5명이 알려나? 아는 사람이 별로 없을 것 같은데요."]

KT는 전임 이석채 회장 땐 김은혜 전 청와대 대변인, 이춘호 전 여성부 장관 후보자 등 MB 캠프 인사들이 줄줄이 임원으로 와 낙하산 인사 논란이 있었습니다.

그 뒤 박근혜 정부 당시엔 홍사덕, 김종인 전 의원 등이 KT 경영 고문이었고, 현 정부 들어서는 이강철, 김대유 전 청와대 수석 등 노무현 정부 시절 인사가 KT 사외이사에 합류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