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치아도 위협하는 당뇨…치아 상실 위험 ‘1.5배’
입력 2019.03.24 (21:25) 수정 2019.03.24 (22:0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치아도 위협하는 당뇨…치아 상실 위험 ‘1.5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당뇨병은 여러 합병증을 유발하는데요, 치아 건강에도 큰 영향을 미칩니다.

당뇨 관리를 소홀히 해 잇몸병이 생길 경우, 심하면 치아를 빼야 할 수도 있습니다.

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음식을 씹을 때마다 이가 아파 치과를 찾은 이 남성은 잇몸뼈가 녹았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하는 수 없이 양쪽 어금니 두 개를 모두 뽑아야 했습니다.

[류재신/서울시 성동구 : "생활하기가 상당히 불편한 거죠. 음식 끼는 거 같고 씹을 때 아프고 그러니까."]

15년 가까이 앓고 있는 당뇨 때문에 생긴 염증이 잇몸뼈로 번진 탓입니다.

20년 가까이 당뇨를 앓고 있는 이 남성은 임플란트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잇몸뼈가 사라졌습니다.

치아 사이 보철물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당뇨병 환자 : "30년 동안 치과를 가본 적이 없어요. 당뇨를 앓고 나서부터는 자꾸 피가 난다든가 염증이 생긴다든가..."]

한국인 백만 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치아를 잃을 위험이 가벼운 당뇨는 1.2배, 당뇨가 심할 경우 1.5배 높았습니다.

혈당이 높으면 온몸에 염증이 생기고 상처가 잘 낫지 않습니다.

잇몸에 염증이 나타나는 잇몸병도 생깁니다.

심해지면 잇몸 아래의 인대와 잇몸뼈에까지 염증이 퍼집니다.

인대와 잇몸뼈가 망가지면 치아를 잡아주지 못해 이가 흔들거리거나 빠지게 됩니다.

[김수환/서울아산병원 치주과 교수 : "당뇨 환자의 경우 잇몸 염증이 보다 심화되고 빠르게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반대로 심한 치주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의 경우에는 혈당 조절이 잘 되지 않는 것으로..."]

당뇨 환자 3명 중 한 명꼴로 잇몸병을 앓습니다.

6개월에 한 번씩 구강 검진을 하고, 하루에 3번, 한 번에 3분 이상 양치질하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치아도 위협하는 당뇨…치아 상실 위험 ‘1.5배’
    • 입력 2019.03.24 (21:25)
    • 수정 2019.03.24 (22:03)
    뉴스 9
치아도 위협하는 당뇨…치아 상실 위험 ‘1.5배’
[앵커]

당뇨병은 여러 합병증을 유발하는데요, 치아 건강에도 큰 영향을 미칩니다.

당뇨 관리를 소홀히 해 잇몸병이 생길 경우, 심하면 치아를 빼야 할 수도 있습니다.

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음식을 씹을 때마다 이가 아파 치과를 찾은 이 남성은 잇몸뼈가 녹았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하는 수 없이 양쪽 어금니 두 개를 모두 뽑아야 했습니다.

[류재신/서울시 성동구 : "생활하기가 상당히 불편한 거죠. 음식 끼는 거 같고 씹을 때 아프고 그러니까."]

15년 가까이 앓고 있는 당뇨 때문에 생긴 염증이 잇몸뼈로 번진 탓입니다.

20년 가까이 당뇨를 앓고 있는 이 남성은 임플란트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잇몸뼈가 사라졌습니다.

치아 사이 보철물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당뇨병 환자 : "30년 동안 치과를 가본 적이 없어요. 당뇨를 앓고 나서부터는 자꾸 피가 난다든가 염증이 생긴다든가..."]

한국인 백만 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치아를 잃을 위험이 가벼운 당뇨는 1.2배, 당뇨가 심할 경우 1.5배 높았습니다.

혈당이 높으면 온몸에 염증이 생기고 상처가 잘 낫지 않습니다.

잇몸에 염증이 나타나는 잇몸병도 생깁니다.

심해지면 잇몸 아래의 인대와 잇몸뼈에까지 염증이 퍼집니다.

인대와 잇몸뼈가 망가지면 치아를 잡아주지 못해 이가 흔들거리거나 빠지게 됩니다.

[김수환/서울아산병원 치주과 교수 : "당뇨 환자의 경우 잇몸 염증이 보다 심화되고 빠르게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반대로 심한 치주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의 경우에는 혈당 조절이 잘 되지 않는 것으로..."]

당뇨 환자 3명 중 한 명꼴로 잇몸병을 앓습니다.

6개월에 한 번씩 구강 검진을 하고, 하루에 3번, 한 번에 3분 이상 양치질하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