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北 연락사무소 인력 사흘 만에 복귀…트럼프 ‘제재 철회’에 화답?
입력 2019.03.25 (21:20) 수정 2019.03.25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北 연락사무소 인력 사흘 만에 복귀…트럼프 ‘제재 철회’에 화답?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금요일 개성 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했던 북측 인력들이 사흘 만에 일부 복귀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제재 철회를 지시한 게, 북측의 복귀 결정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있는데요.

남측을 압박하는 방식으로 미국과의 협상을 조율하려는 북한의 전략이 당분간 이어지지 않을까, 전망되고 있습니다.

유지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상부 지시'라며 전격 철수했던 북측 인원 일부가 사흘 만에 개성 연락사무소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우리 측 인원 39명이 정상 근무를 위해 군사분계선을 넘던 즈음, 북측 인원 일부도 사무소로 출근했습니다.

철수할 때처럼 사전예고도 전혀 없었습니다.

과장급에 해당하는 남북 연락대표 간 접촉도 평소처럼 이뤄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측은 "공동연락사무소가 남북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 해 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근무 인원은 너댓 명으로 평소 절반 수준.

소장이나 소장대리가 복귀할 지도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북측의 조속한 복귀에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남북연락대표 협의를 진행하였으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운영할 예정입니다."]

북측은 복귀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지난 주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제재 철회를 지시한 데 대한 호응조치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홍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협상 국면을 자신이 관리하고 있고 주도하고 있다는 것을 북한에 메시지로 보냈다고 볼 수 있고, 북한은 여기에 화답해서."]

또 지난주 북한 대사들의 소환처럼 연락사무소 직원들의 철수, 복귀 조치 역시 북한 지도부가 중대 결정을 앞두고 대외 방침을 전달하기 위해 이뤄졌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정책 결정이 가시화되는 다음 달 11일 최고인민회의 전까지 대남 압박을 통해 대미 협상을 조율하는 북한의 전략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北 연락사무소 인력 사흘 만에 복귀…트럼프 ‘제재 철회’에 화답?
    • 입력 2019.03.25 (21:20)
    • 수정 2019.03.25 (21:52)
    뉴스 9
北 연락사무소 인력 사흘 만에 복귀…트럼프 ‘제재 철회’에 화답?
[앵커]

지난 금요일 개성 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했던 북측 인력들이 사흘 만에 일부 복귀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제재 철회를 지시한 게, 북측의 복귀 결정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있는데요.

남측을 압박하는 방식으로 미국과의 협상을 조율하려는 북한의 전략이 당분간 이어지지 않을까, 전망되고 있습니다.

유지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상부 지시'라며 전격 철수했던 북측 인원 일부가 사흘 만에 개성 연락사무소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우리 측 인원 39명이 정상 근무를 위해 군사분계선을 넘던 즈음, 북측 인원 일부도 사무소로 출근했습니다.

철수할 때처럼 사전예고도 전혀 없었습니다.

과장급에 해당하는 남북 연락대표 간 접촉도 평소처럼 이뤄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측은 "공동연락사무소가 남북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 해 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근무 인원은 너댓 명으로 평소 절반 수준.

소장이나 소장대리가 복귀할 지도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북측의 조속한 복귀에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남북연락대표 협의를 진행하였으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운영할 예정입니다."]

북측은 복귀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지난 주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제재 철회를 지시한 데 대한 호응조치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홍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협상 국면을 자신이 관리하고 있고 주도하고 있다는 것을 북한에 메시지로 보냈다고 볼 수 있고, 북한은 여기에 화답해서."]

또 지난주 북한 대사들의 소환처럼 연락사무소 직원들의 철수, 복귀 조치 역시 북한 지도부가 중대 결정을 앞두고 대외 방침을 전달하기 위해 이뤄졌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정책 결정이 가시화되는 다음 달 11일 최고인민회의 전까지 대남 압박을 통해 대미 협상을 조율하는 북한의 전략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