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생이 쓰던 펜 팝니다”…학벌 상품화 ‘논란’
입력 2019.03.26 (07:25) 수정 2019.03.26 (07:31)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대생이 쓰던 펜 팝니다”…학벌 상품화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대의 한 창업동아리가 재학생이 쓰던 펜과 손편지를 판매한다고 나섰다가 하루 만에 취소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학벌'을 상품화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이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틀전 한 인터넷 중고 거래 사이트와 학부모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글입니다.

수험생을 위한 응원 상품으로, 서울대생이 쓴 손편지와 쓰던 펜을 묶어 7천 원에 판다는 내용입니다.

입시 합격선이 높은 학생이 쓴 것부터 선착순으로 팔겠다고 광고합니다.

서울대 재학생들이 만든 한 창업동아리에서 올린 광고로, 게시 직후 서울대 학생들의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서울대 재학생 : "다들 되게 부끄러워하는 것 같았어요. 들어올 때 성적이 더 높은과는 비싸게 팔고... 그래서 사람들이 오히려 더 학교에 먹칠을 한다 이렇게 생각을 하죠."]

게시 하룻만에 해당 광고는 삭제됐고 사과문이 올라왔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동아리측은 사과문을 통해 해당 사업을 취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사과문에서 아이템 기획 과정에서 문제를 자각하지 못했다며 학벌주의를 부추기는 상품을 기획한 점 등을 반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광고는 수요 조사 차원에서 올린 것이어서 실제로 판매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창업동아리의 학생들이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를 짜내려다 학벌까지 상품화에 동원하는 해프닝이 빚어졌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 “서울대생이 쓰던 펜 팝니다”…학벌 상품화 ‘논란’
    • 입력 2019.03.26 (07:25)
    • 수정 2019.03.26 (07:31)
    뉴스광장
“서울대생이 쓰던 펜 팝니다”…학벌 상품화 ‘논란’
[앵커]

서울대의 한 창업동아리가 재학생이 쓰던 펜과 손편지를 판매한다고 나섰다가 하루 만에 취소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학벌'을 상품화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이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틀전 한 인터넷 중고 거래 사이트와 학부모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글입니다.

수험생을 위한 응원 상품으로, 서울대생이 쓴 손편지와 쓰던 펜을 묶어 7천 원에 판다는 내용입니다.

입시 합격선이 높은 학생이 쓴 것부터 선착순으로 팔겠다고 광고합니다.

서울대 재학생들이 만든 한 창업동아리에서 올린 광고로, 게시 직후 서울대 학생들의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서울대 재학생 : "다들 되게 부끄러워하는 것 같았어요. 들어올 때 성적이 더 높은과는 비싸게 팔고... 그래서 사람들이 오히려 더 학교에 먹칠을 한다 이렇게 생각을 하죠."]

게시 하룻만에 해당 광고는 삭제됐고 사과문이 올라왔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동아리측은 사과문을 통해 해당 사업을 취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사과문에서 아이템 기획 과정에서 문제를 자각하지 못했다며 학벌주의를 부추기는 상품을 기획한 점 등을 반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광고는 수요 조사 차원에서 올린 것이어서 실제로 판매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창업동아리의 학생들이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를 짜내려다 학벌까지 상품화에 동원하는 해프닝이 빚어졌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