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궁 내막 얇은 난임 여성, 임신 성공 길 열려
입력 2019.03.26 (11:02) 수정 2019.03.26 (11:14) 사회
자궁 내막 얇은 난임 여성, 임신 성공 길 열려
자궁 내막이 얇아 반복적으로 착상에 실패하는 난임 여성의 임신에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가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김지향 교수팀은 2015년 12월부터 2017년 6월까지 자궁 내막 두께가 평균 5.4㎜ 이하로 얇은 난임 여성 20명에게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를 진행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는 환자 본인에게 채혈한 피를 특수 처리한 뒤 조직 및 혈관 재생작용과 성장인자, 사이토카인 분비작용을 가지고 있는 혈소판을 고농도로 농축한 혈장을 주사하는 것을 일컬으며 이번 연구에서는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를 자궁 안에 직접 주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그 결과 평균 5.7년 동안 임신하지 못한 환자의 30%가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치료 후 임신에 성공했습니다. 환자들은 자궁 내막의 두께가 평균 0.6㎜ 이상 두꺼워지고 자궁 내막의 상태가 건강해져 임신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에서는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 후 자궁 내막이 4㎜ 정도로 얇은 여성이 출산에 성공하는 등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가 자궁 내막의 착상력을 향상해 임신에 영향을 미치는 사실도 확인했으며 연구결과는 생식 내분비학 분야 학술지인 '내분비학 프론티어'(Frontiers in Endocrinology)에 게재됐습니다.
  • 자궁 내막 얇은 난임 여성, 임신 성공 길 열려
    • 입력 2019.03.26 (11:02)
    • 수정 2019.03.26 (11:14)
    사회
자궁 내막 얇은 난임 여성, 임신 성공 길 열려
자궁 내막이 얇아 반복적으로 착상에 실패하는 난임 여성의 임신에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가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김지향 교수팀은 2015년 12월부터 2017년 6월까지 자궁 내막 두께가 평균 5.4㎜ 이하로 얇은 난임 여성 20명에게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를 진행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는 환자 본인에게 채혈한 피를 특수 처리한 뒤 조직 및 혈관 재생작용과 성장인자, 사이토카인 분비작용을 가지고 있는 혈소판을 고농도로 농축한 혈장을 주사하는 것을 일컬으며 이번 연구에서는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를 자궁 안에 직접 주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그 결과 평균 5.7년 동안 임신하지 못한 환자의 30%가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치료 후 임신에 성공했습니다. 환자들은 자궁 내막의 두께가 평균 0.6㎜ 이상 두꺼워지고 자궁 내막의 상태가 건강해져 임신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에서는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 후 자궁 내막이 4㎜ 정도로 얇은 여성이 출산에 성공하는 등 자가 혈소판 풍부혈장(PRP) 치료가 자궁 내막의 착상력을 향상해 임신에 영향을 미치는 사실도 확인했으며 연구결과는 생식 내분비학 분야 학술지인 '내분비학 프론티어'(Frontiers in Endocrinology)에 게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