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문체·해수 인사청문회…김연철 “부적절 표현 깊이 반성”
입력 2019.03.26 (12:05) 수정 2019.03.26 (13:0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통일·문체·해수 인사청문회…김연철 “부적절 표현 깊이 반성”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국회에선 통일부,문화체육관광부, 해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장혁진 기자, 청문회가 시작된지 2시간 정도 지났습니다.

우선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내용부터 짚어볼까요?

과거 발언들이 그간 논란이 돼 왔죠?

[기자]

네, 김연철 후보자가 SNS 상에 올려 논란이 됐던 발언들이 청문회에서도 문제가 됐습니다.

김 후보자는 깊이 반성한다, 앞으로 언동에 조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특히 금강산 피격 사건이 통과의례라고 썼던 글을 언급하며 후보자의 편향성을 지적했고요.

김 후보자는 "부적절한 표현은 깊이 반성하고, 유족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발언 취지가 잘못 알려진 면도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전제 조건이나 대가 없이'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겠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서는 "재산권 문제에 대한 언급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모두 발언에서 "북미 양측이 빠른 시일 내 다시 만나 접점을 찾을 수 있도록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정책 방향을 밝혔습니다.

[앵커]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국회 문체위에서 열린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선, 딸들의 고액 예금과 CJ E&M 사외이사 경력이 주로 문제가 됐는데요.

박 후보자는 지명 이후 뒤늦게 증여세를 납부했다는 지적에 "외가를 통해 저축을 일부 도와줬던 것인데 안일하게 생각했던 면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기업 위주 정책을 펼칠거란 영화계 우려에 대해선 "중소 제작자의 권익이나 입장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앵커]

문성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장남의 한국 선급 특혜 채용 의혹이 제기돼 왔던 걸로 아는데, 후보자 답변은 뭡니까?

[기자]

네, 문 후보자는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건강보험료를 10년 간 35만원을 내서 꼼수 납부 의혹이 나온데 대해서는 10년 간 대부분 해외에 거주하느라 못 챙겼다면서 국민 눈 높이에 맞지 않았다고 답변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통일·문체·해수 인사청문회…김연철 “부적절 표현 깊이 반성”
    • 입력 2019.03.26 (12:05)
    • 수정 2019.03.26 (13:06)
    뉴스 12
통일·문체·해수 인사청문회…김연철 “부적절 표현 깊이 반성”
[앵커]

오늘 국회에선 통일부,문화체육관광부, 해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장혁진 기자, 청문회가 시작된지 2시간 정도 지났습니다.

우선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내용부터 짚어볼까요?

과거 발언들이 그간 논란이 돼 왔죠?

[기자]

네, 김연철 후보자가 SNS 상에 올려 논란이 됐던 발언들이 청문회에서도 문제가 됐습니다.

김 후보자는 깊이 반성한다, 앞으로 언동에 조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특히 금강산 피격 사건이 통과의례라고 썼던 글을 언급하며 후보자의 편향성을 지적했고요.

김 후보자는 "부적절한 표현은 깊이 반성하고, 유족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발언 취지가 잘못 알려진 면도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전제 조건이나 대가 없이'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겠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서는 "재산권 문제에 대한 언급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모두 발언에서 "북미 양측이 빠른 시일 내 다시 만나 접점을 찾을 수 있도록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정책 방향을 밝혔습니다.

[앵커]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국회 문체위에서 열린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선, 딸들의 고액 예금과 CJ E&M 사외이사 경력이 주로 문제가 됐는데요.

박 후보자는 지명 이후 뒤늦게 증여세를 납부했다는 지적에 "외가를 통해 저축을 일부 도와줬던 것인데 안일하게 생각했던 면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기업 위주 정책을 펼칠거란 영화계 우려에 대해선 "중소 제작자의 권익이나 입장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앵커]

문성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장남의 한국 선급 특혜 채용 의혹이 제기돼 왔던 걸로 아는데, 후보자 답변은 뭡니까?

[기자]

네, 문 후보자는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건강보험료를 10년 간 35만원을 내서 꼼수 납부 의혹이 나온데 대해서는 10년 간 대부분 해외에 거주하느라 못 챙겼다면서 국민 눈 높이에 맞지 않았다고 답변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