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이드 폭행 물의’ 예천군의회, 항공권 위조해 경비로 처리
입력 2019.03.26 (16:25) 수정 2019.03.26 (16:51) 사회
‘가이드 폭행 물의’ 예천군의회, 항공권 위조해 경비로 처리
해외공무연수 도중 가이드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경북 예천군의회가 항공료를 부풀려 숙식 경비로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예천군의회 사무과 직원 A씨와, 예천과 대구지역 모 여행사 대표 B씨, C씨 등 3명을 업무상 배임과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미국과 캐나다로 연수를 떠나면서 연수단 14명의 전자항공권 영수증을 위조해 경비 천 3백만 원을 부정하게 지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숙식비가 공무원 여비 규정을 초과하자, 개인부담금을 내지 않기 위해 항공료를 부풀려 경비로 청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가이드 폭행 물의’ 예천군의회, 항공권 위조해 경비로 처리
    • 입력 2019.03.26 (16:25)
    • 수정 2019.03.26 (16:51)
    사회
‘가이드 폭행 물의’ 예천군의회, 항공권 위조해 경비로 처리
해외공무연수 도중 가이드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경북 예천군의회가 항공료를 부풀려 숙식 경비로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예천군의회 사무과 직원 A씨와, 예천과 대구지역 모 여행사 대표 B씨, C씨 등 3명을 업무상 배임과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미국과 캐나다로 연수를 떠나면서 연수단 14명의 전자항공권 영수증을 위조해 경비 천 3백만 원을 부정하게 지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숙식비가 공무원 여비 규정을 초과하자, 개인부담금을 내지 않기 위해 항공료를 부풀려 경비로 청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