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먼지 ‘땜질’ 처방…국민 81% “정부 대응 잘못”
입력 2019.03.26 (21:30) 수정 2019.03.27 (09:1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미세먼지 ‘땜질’ 처방…국민 81% “정부 대응 잘못”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일상화된 미세먼지의 위험에, 정부는 조 단위의 추경 편성까지 예고하며 대책을 쏟아냈지만, 여론은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대부분 땜질 처방이라는 지적 속에, KBS 여론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8명은 ​정부의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김진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행기가 날아오릅니다.

중국발 미세먼지 관측에 적합한 300m 높이까지 올라왔지만, 관측이 어렵습니다.

잔뜩 낀 구름 탓입니다.

이륙 40분 만에 되돌아왔습니다.

중국의 영향을 규명하겠다며 이달 새로 도입했는데, 목표 운행시간의 절반도 못 채웠습니다.

[김종호/한서대 환경공학과 교수 : "미세먼지가 많이 생성되는, 유입이 되는 날은 해무가 많이 생성되는 기상조건이 돼서 좀 불편한 경우가 많습니다."]

정부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나타나고 여론이 나빠질 때마다 새로운 대책을 속속 내놨습니다.

1월에는 특단의 대책이라며 인공강우 실험까지 했지만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했습니다.

이달 초 최악의 미세먼지가 몰아친 직후에는 도심에 야외 공기정화기를 설치하겠다는 구상을 발표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효과를 보려면 서울에만 최소 20만 대를 설치해야 해 불가능한 계획이라고 지적합니다.

[정용원/인하대 환경공학과 교수 : "배출되는 고농도의 먼지를 최적방지시설을 이용해서 잡는 게 훨씬 비용이 효과적이고 이미 바깥으로 퍼져 나간 먼지를 잡는다는 것은 상당히 비효율적입니다."]

이런 정부의 대응에 우리 국민은 믿음을 갖지 못합니다. 열 명 중 여덟 명은 부정적인 평가를 했습니다.

노후차량 운행금지, 공공기관 차량 2부제 등의 비상저감조치에 대해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배 가까이 높았습니다.

[박달순/서울시 송파구 : "뉴스 보면 그냥 나왔던 것만 계속 나오고 무슨 대책이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하는 것 같아요."]

미세먼지를 억제하기 위한 차량 2부제 전면 도입은 찬성 의견이 다소 높았지만,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전기료가 인상되면 부담할 용의가 없다는 답변이 더 많았습니다.

국내 저감 노력보다는 중국과 외교적 공조로 풀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이번 여론 조사는 KBS가 14일부터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남녀 천백 2명을 인터넷 설문 형식으로 진행했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플러스마이너스 3%포인트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미세먼지 ‘땜질’ 처방…국민 81% “정부 대응 잘못”
    • 입력 2019.03.26 (21:30)
    • 수정 2019.03.27 (09:10)
    뉴스 9
미세먼지 ‘땜질’ 처방…국민 81% “정부 대응 잘못”
[앵커]

이렇게 일상화된 미세먼지의 위험에, 정부는 조 단위의 추경 편성까지 예고하며 대책을 쏟아냈지만, 여론은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대부분 땜질 처방이라는 지적 속에, KBS 여론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8명은 ​정부의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김진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행기가 날아오릅니다.

중국발 미세먼지 관측에 적합한 300m 높이까지 올라왔지만, 관측이 어렵습니다.

잔뜩 낀 구름 탓입니다.

이륙 40분 만에 되돌아왔습니다.

중국의 영향을 규명하겠다며 이달 새로 도입했는데, 목표 운행시간의 절반도 못 채웠습니다.

[김종호/한서대 환경공학과 교수 : "미세먼지가 많이 생성되는, 유입이 되는 날은 해무가 많이 생성되는 기상조건이 돼서 좀 불편한 경우가 많습니다."]

정부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나타나고 여론이 나빠질 때마다 새로운 대책을 속속 내놨습니다.

1월에는 특단의 대책이라며 인공강우 실험까지 했지만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했습니다.

이달 초 최악의 미세먼지가 몰아친 직후에는 도심에 야외 공기정화기를 설치하겠다는 구상을 발표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효과를 보려면 서울에만 최소 20만 대를 설치해야 해 불가능한 계획이라고 지적합니다.

[정용원/인하대 환경공학과 교수 : "배출되는 고농도의 먼지를 최적방지시설을 이용해서 잡는 게 훨씬 비용이 효과적이고 이미 바깥으로 퍼져 나간 먼지를 잡는다는 것은 상당히 비효율적입니다."]

이런 정부의 대응에 우리 국민은 믿음을 갖지 못합니다. 열 명 중 여덟 명은 부정적인 평가를 했습니다.

노후차량 운행금지, 공공기관 차량 2부제 등의 비상저감조치에 대해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배 가까이 높았습니다.

[박달순/서울시 송파구 : "뉴스 보면 그냥 나왔던 것만 계속 나오고 무슨 대책이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하는 것 같아요."]

미세먼지를 억제하기 위한 차량 2부제 전면 도입은 찬성 의견이 다소 높았지만,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전기료가 인상되면 부담할 용의가 없다는 답변이 더 많았습니다.

국내 저감 노력보다는 중국과 외교적 공조로 풀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이번 여론 조사는 KBS가 14일부터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남녀 천백 2명을 인터넷 설문 형식으로 진행했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플러스마이너스 3%포인트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