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이드 폭행’ 예천군의회, 항공권도 위조
입력 2019.03.27 (08:52) 수정 2019.03.27 (08:57)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가이드 폭행’ 예천군의회, 항공권도 위조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외공무연수 도중 가이드 폭행으로 물의를 빚었던 예천군의회가, 초과 경비를 지출하기 위해 항공권까지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자항공권 영수증의 금액을 포토샵으로 수정해 항공료를 부풀린 뒤 천3백만원을 부당하게 사용했습니다.

보도에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예천군의회의 해외공무연수 당시 발행된 전자 항공권입니다.

인천에서 뉴욕까지의 실제 항공 요금은 백 10만 원, 그런데 군의회에 제출된 영수증은 백 20여만 원이 부풀려진 2백 39만 원으로 둔갑했습니다.

편집 프로그램인 포토샵으로 숫자를 바꾼 겁니다.

실제 요금 정보가 담겨 있는 큐알코드는 아예 삭제했습니다.

[문창섭/예천경찰서 수사과장 : "전자항공권을 메일로 받아가지고 포토샵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금액을 변조하는 방법으로 그렇게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같은 수법으로 항공료 천 3백만 원을 부풀려 청구한 혐의로 군의회 사무과 직원과 여행사 대표 2명 등 3명을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숙박비가 공무원 여비 규정을 초과하자, 실비로 지급되는 항공료를 부풀린 겁니다.

여행사 대표들은, 군의회와의 계약관계가 끊길까 봐 항공권 위조에 응할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예천군의원들의 지시나 공모 여부는 이번 수사과정에서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군의회 측은, 지난해 말 '가이드폭행' 파문 이후, 연수경비 6천 3백만 원 모두 반납했습니다.

[예천군의회 관계자/음성변조 : "자진 반납 다 했습니다, 그 전에. 그거(항공권 변조)는 몰랐고, 모르는 일이고. 지금도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고. 사태 해결 차원에서 반납한 거지 그거하고 연관 짓지 마세요."]

가이드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예천군의회가 연수경비를 부당청구한 사실까지 확인되면서, 주민들의 분노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가이드 폭행’ 예천군의회, 항공권도 위조
    • 입력 2019.03.27 (08:52)
    • 수정 2019.03.27 (08:57)
    아침뉴스타임
‘가이드 폭행’ 예천군의회, 항공권도 위조
[앵커]

해외공무연수 도중 가이드 폭행으로 물의를 빚었던 예천군의회가, 초과 경비를 지출하기 위해 항공권까지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자항공권 영수증의 금액을 포토샵으로 수정해 항공료를 부풀린 뒤 천3백만원을 부당하게 사용했습니다.

보도에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예천군의회의 해외공무연수 당시 발행된 전자 항공권입니다.

인천에서 뉴욕까지의 실제 항공 요금은 백 10만 원, 그런데 군의회에 제출된 영수증은 백 20여만 원이 부풀려진 2백 39만 원으로 둔갑했습니다.

편집 프로그램인 포토샵으로 숫자를 바꾼 겁니다.

실제 요금 정보가 담겨 있는 큐알코드는 아예 삭제했습니다.

[문창섭/예천경찰서 수사과장 : "전자항공권을 메일로 받아가지고 포토샵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금액을 변조하는 방법으로 그렇게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같은 수법으로 항공료 천 3백만 원을 부풀려 청구한 혐의로 군의회 사무과 직원과 여행사 대표 2명 등 3명을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숙박비가 공무원 여비 규정을 초과하자, 실비로 지급되는 항공료를 부풀린 겁니다.

여행사 대표들은, 군의회와의 계약관계가 끊길까 봐 항공권 위조에 응할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예천군의원들의 지시나 공모 여부는 이번 수사과정에서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군의회 측은, 지난해 말 '가이드폭행' 파문 이후, 연수경비 6천 3백만 원 모두 반납했습니다.

[예천군의회 관계자/음성변조 : "자진 반납 다 했습니다, 그 전에. 그거(항공권 변조)는 몰랐고, 모르는 일이고. 지금도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고. 사태 해결 차원에서 반납한 거지 그거하고 연관 짓지 마세요."]

가이드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예천군의회가 연수경비를 부당청구한 사실까지 확인되면서, 주민들의 분노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