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유조선, 스페인 北대사관 침입 확인…“FBI와 정보 공유”
입력 2019.03.27 (09:28) 수정 2019.03.27 (09:33) 정치
자유조선, 스페인 北대사관 침입 확인…“FBI와 정보 공유”
반 북한단체 '자유조선'(옛 천리마민방위)이 지난달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괴한 침입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며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연계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유조선은 어제(26일) 오후 홈페이지에 올린 '마드리드에 관한 팩트들' 제목의 글을 통해 "(이번 일은) 습격이 아니었다"며 "마드리드 (북한) 대사관 내의 긴급한 상황에 대응했던 것뿐"이라며 대사관 침입을 인정했습니다.

단체는 "우리는 대사관에 초대를 받았으며 언론 보도와는 달리 억압되거나 맞은 사람도 없었다"며 "무기도 사용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 단체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영상에는 모자이크 처리된 한 남성이 사무실 벽에 걸린 김일성·김정일 초상화를 떼어 바닥에 내던지고, 액자의 유리가 깨지면서 산산조각이 나는 모습도 담겼습니다.

이 단체는 "FBI와 상호 비밀유지 합의하고 막대한 잠재적 가치가 있는 특정 정보를 공유했다"며 "그 합의는 깨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 배경으로 "정보가 언론에 유출된 것은 엄청난 배신"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다른 정부는 개입되지 않았으며 사건 이후까지 우리의 활동이 끝날 때까지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하노이 회담과도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고등법원은 어제(26일) 공개한 문서에서 당시 북한대사관에 침입한 이들은 모두 10명으로, 한국과 미국, 멕시코 국적자가 포함됐으며 이들 중 1명은 사건 발생 며칠 후 미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어제 정례브리핑에서 미 정부가 이 사건에 관여했는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미 정부는 이 사건과 무관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자유조선, 스페인 北대사관 침입 확인…“FBI와 정보 공유”
    • 입력 2019.03.27 (09:28)
    • 수정 2019.03.27 (09:33)
    정치
자유조선, 스페인 北대사관 침입 확인…“FBI와 정보 공유”
반 북한단체 '자유조선'(옛 천리마민방위)이 지난달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괴한 침입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며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연계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유조선은 어제(26일) 오후 홈페이지에 올린 '마드리드에 관한 팩트들' 제목의 글을 통해 "(이번 일은) 습격이 아니었다"며 "마드리드 (북한) 대사관 내의 긴급한 상황에 대응했던 것뿐"이라며 대사관 침입을 인정했습니다.

단체는 "우리는 대사관에 초대를 받았으며 언론 보도와는 달리 억압되거나 맞은 사람도 없었다"며 "무기도 사용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 단체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영상에는 모자이크 처리된 한 남성이 사무실 벽에 걸린 김일성·김정일 초상화를 떼어 바닥에 내던지고, 액자의 유리가 깨지면서 산산조각이 나는 모습도 담겼습니다.

이 단체는 "FBI와 상호 비밀유지 합의하고 막대한 잠재적 가치가 있는 특정 정보를 공유했다"며 "그 합의는 깨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 배경으로 "정보가 언론에 유출된 것은 엄청난 배신"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다른 정부는 개입되지 않았으며 사건 이후까지 우리의 활동이 끝날 때까지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하노이 회담과도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고등법원은 어제(26일) 공개한 문서에서 당시 북한대사관에 침입한 이들은 모두 10명으로, 한국과 미국, 멕시코 국적자가 포함됐으며 이들 중 1명은 사건 발생 며칠 후 미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어제 정례브리핑에서 미 정부가 이 사건에 관여했는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미 정부는 이 사건과 무관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