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영선 “황교안에 ‘김학의 영상’ 알려”…“오래돼서 기억 안 난다”
입력 2019.03.27 (21:17) 수정 2019.03.28 (08: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박영선 “황교안에 ‘김학의 영상’ 알려”…“오래돼서 기억 안 난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동영상과 관련해 국회 인사청문회장에서 박영선 후보자가 일종의 '폭탄 발언'을 했습니다.

2013년 박영선 당시 법사위원장이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에게 동영상 CD를 보여주며 차관으로 임명해선 안된다는 경고를 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황교한 자유한국당 대표는 '오래돼서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박 후보자는 다시 구체적으로 반박했습니다.

노윤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법사위원장 시절, 김학의 전 차관 사건에 제대로 대응했느냐는 추궁이 나오자 박영선 후보자가 폭탄 발언을 내놨습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제보받은 동영상 CD를 꺼내서 황교안 법무장관님께, 제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이 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문제가 굉장히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에게 동영상 존재를 알렸고 경고도 했다는 겁니다.

또 당시 황 장관이 이미 내용을 아는 것 같았다고 했습니다.

[송갑석/더불어민주당 의원 : "처음 들어본 말 같던가요?"]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인지하고 계셨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박지원 의원도 같은 영상을 봤다고 했는데, 박 의원도 맞다고 확인했습니다.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 : "(김학의 차관 임명되기 전이었고요?) 그때로 나는 기억하고 있습니다. (김학의라고 딱 알 수 있는 정도였어요?) 저는 그렇게 봤어요."]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펄쩍 뛰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나한테? 택도 없는 소리 (CD 보여 드린 게 아니었나요?) 에이, 무슨 소리 하고 있어."]

자신이 장관이 되고, 김 차관이 임명될 때까지 이틀밖에 걸리지 않았다면서 그런 일이 있었겠냐는 겁니다.

그러면서도 오래된 일이라 기억이 없다고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법사위원장실에서, 그런 자리도 아니고 그런 일도 없어요."]

황 대표 발언에 박 후보자는 다시 반박에 나섰습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그건 거짓말이고요. 법사위원장실에 탁자가 이렇게 길게, 앉아 있었거든요. 황교안 대표가 여기 앉으셨고 제가 여기 앉았습니다."]

중기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나온 폭탄 발언이 여야 간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박영선 “황교안에 ‘김학의 영상’ 알려”…“오래돼서 기억 안 난다”
    • 입력 2019.03.27 (21:17)
    • 수정 2019.03.28 (08:08)
    뉴스 9
박영선 “황교안에 ‘김학의 영상’ 알려”…“오래돼서 기억 안 난다”
[앵커]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동영상과 관련해 국회 인사청문회장에서 박영선 후보자가 일종의 '폭탄 발언'을 했습니다.

2013년 박영선 당시 법사위원장이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에게 동영상 CD를 보여주며 차관으로 임명해선 안된다는 경고를 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황교한 자유한국당 대표는 '오래돼서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박 후보자는 다시 구체적으로 반박했습니다.

노윤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법사위원장 시절, 김학의 전 차관 사건에 제대로 대응했느냐는 추궁이 나오자 박영선 후보자가 폭탄 발언을 내놨습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제보받은 동영상 CD를 꺼내서 황교안 법무장관님께, 제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이 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문제가 굉장히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에게 동영상 존재를 알렸고 경고도 했다는 겁니다.

또 당시 황 장관이 이미 내용을 아는 것 같았다고 했습니다.

[송갑석/더불어민주당 의원 : "처음 들어본 말 같던가요?"]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인지하고 계셨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박지원 의원도 같은 영상을 봤다고 했는데, 박 의원도 맞다고 확인했습니다.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 : "(김학의 차관 임명되기 전이었고요?) 그때로 나는 기억하고 있습니다. (김학의라고 딱 알 수 있는 정도였어요?) 저는 그렇게 봤어요."]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펄쩍 뛰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나한테? 택도 없는 소리 (CD 보여 드린 게 아니었나요?) 에이, 무슨 소리 하고 있어."]

자신이 장관이 되고, 김 차관이 임명될 때까지 이틀밖에 걸리지 않았다면서 그런 일이 있었겠냐는 겁니다.

그러면서도 오래된 일이라 기억이 없다고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법사위원장실에서, 그런 자리도 아니고 그런 일도 없어요."]

황 대표 발언에 박 후보자는 다시 반박에 나섰습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그건 거짓말이고요. 법사위원장실에 탁자가 이렇게 길게, 앉아 있었거든요. 황교안 대표가 여기 앉으셨고 제가 여기 앉았습니다."]

중기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나온 폭탄 발언이 여야 간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