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전 공기업 사장도 KT에 채용 청탁”…이석채 곧 소환
입력 2019.03.27 (21:23) 수정 2019.03.27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전 공기업 사장도 KT에 채용 청탁”…이석채 곧 소환
동영상영역 끝
[앵커]

KT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에 이어 전직 공기업 사장도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이 지금까지 확인한 KT 채용비리 의혹은 9건입니다.

의혹의 정점에 있는 이석채 전 KT 회장은 곧 소환됩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KT 채용 비리는 2012년에 이뤄진 공개 채용입니다.

이 시기 공기업 사장을 지낸 인물이 채용 청탁을 한 정황이 포착돼 수 차례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자기 자녀의 채용 청탁이 아닌 지인의 자녀를 합격시켜 달라는 부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청탁이 서류 점수 조작 등 실제 부정 채용으로 이어졌는지를 확인 중입니다.

해당 사장은 이 같은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습니다.

[○○○/2012년 당시 공기업 사장/음성변조 : "아니오 그런 거 없어요. (채용 청탁 요청하신 적 없으십니까, KT에?) 예, 없어요 예, 전혀요."]

검찰은 지금까지 9건의 부정 채용 사례를 확인했는데, 모두 2012년 채용과 관련된 것입니다.

이 가운데 5건은 앞서 구속된 김 모 전 전무가 부정 채용을 주도했고, 서유열 전 KT 사장은 6건의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2건은 김 전 전무와 서 전 사장이 모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전 사장은 오늘(27일) 구속됐습니다.

[서유열/前 KT 사장/구속 전 피의자 심문 : "(부정 채용에 개입하신 혐의 인정하십니까? 부정 채용 누구 부탁받으셨습니까? 이석채 회장 지시예요?) …."]

검찰은 KT 채용 비리 의혹의 정점에 있는 이석채 전 회장을 곧 소환할 방침을 세운 가운데 당시 비서실 직원 등을 상대로 혐의를 입증할 진술 확보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 [단독] “전 공기업 사장도 KT에 채용 청탁”…이석채 곧 소환
    • 입력 2019.03.27 (21:23)
    • 수정 2019.03.27 (21:53)
    뉴스 9
[단독] “전 공기업 사장도 KT에 채용 청탁”…이석채 곧 소환
[앵커]

KT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에 이어 전직 공기업 사장도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이 지금까지 확인한 KT 채용비리 의혹은 9건입니다.

의혹의 정점에 있는 이석채 전 KT 회장은 곧 소환됩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KT 채용 비리는 2012년에 이뤄진 공개 채용입니다.

이 시기 공기업 사장을 지낸 인물이 채용 청탁을 한 정황이 포착돼 수 차례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자기 자녀의 채용 청탁이 아닌 지인의 자녀를 합격시켜 달라는 부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청탁이 서류 점수 조작 등 실제 부정 채용으로 이어졌는지를 확인 중입니다.

해당 사장은 이 같은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습니다.

[○○○/2012년 당시 공기업 사장/음성변조 : "아니오 그런 거 없어요. (채용 청탁 요청하신 적 없으십니까, KT에?) 예, 없어요 예, 전혀요."]

검찰은 지금까지 9건의 부정 채용 사례를 확인했는데, 모두 2012년 채용과 관련된 것입니다.

이 가운데 5건은 앞서 구속된 김 모 전 전무가 부정 채용을 주도했고, 서유열 전 KT 사장은 6건의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2건은 김 전 전무와 서 전 사장이 모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전 사장은 오늘(27일) 구속됐습니다.

[서유열/前 KT 사장/구속 전 피의자 심문 : "(부정 채용에 개입하신 혐의 인정하십니까? 부정 채용 누구 부탁받으셨습니까? 이석채 회장 지시예요?) …."]

검찰은 KT 채용 비리 의혹의 정점에 있는 이석채 전 회장을 곧 소환할 방침을 세운 가운데 당시 비서실 직원 등을 상대로 혐의를 입증할 진술 확보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