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격수→수비수’ 박영선 청문회…“깜깜이” vs “망신주기” 공방만
입력 2019.03.27 (21:25) 수정 2019.03.28 (08: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저격수→수비수’ 박영선 청문회…“깜깜이” vs “망신주기” 공방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7일)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선 과거 저격수로 불리던 박영선 후보자가 수비수로 입장을 바꿔 나섰습니다.

자료 제출을 놓고 한국당 의원들과 공방이 거셌는데, 결국 한국당은 청문회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작부터 자료 제출 문제로 들끓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비판 문구까지 내걸었습니다.

[이종배/자유한국당 의원 : "이렇게 자료 없이 깜깜이 청문회 하는 것은 없다."]

40차례나 청문회에 참여해 저격수로 불리던 박 후보자의 과거 동영상도 등장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의원 : "(과거) 저승사자, 이런 수식어가 붙어 다닐 정도로 후보자 또 배우자, 또 자녀들 신상을 아주 탈탈 털었어요. 자료 제출 태도를 보면 완전히 '배 째라'식입니다."]

여당 의원들은 야당 의원들이 혼인과 가족 관계 등 지나치게 개인적인 정보를 요구한다며 박 후보자를 엄호했습니다.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 "후보자 결혼증명서 내라 함은 어떤 불순한 상상을 하길래 그것마저 내라고 하는 겁니까."]

[위성곤/더불어민주당 의원 : "실제 자질과 도덕성 검증하기 위한 것인지, 망신 주기를 위해 자료 요청한 것인지."]

야당 의원이 특혜 진료 의혹을 확인하겠다며 진료 내역을 요구하자, 후보자가 직접 맞받기도 했습니다.

[윤한홍/자유한국당 의원 : "서울대병원에서 우리 박영선 장관 후보자가 치료받은 내역을 제가 왜 궁금해서 그랬냐면, 제보가 있어요."]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윤 의원님께서 말씀하신 유방암과 관련된 부분은 여성들에게 모멸감을 주게 만드는 발언입니다."]

청문회장에서는 설전이 오갔고, 민주당 여성의원들이 성명서를 내면서 공방은 장외로까지 번졌습니다.

한국당 청문위원들은 이런 청문회를 계속하는 건 의미가 없다며, 저녁 정회 이후 청문회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청문 보고서 채택은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저격수→수비수’ 박영선 청문회…“깜깜이” vs “망신주기” 공방만
    • 입력 2019.03.27 (21:25)
    • 수정 2019.03.28 (08:08)
    뉴스 9
‘저격수→수비수’ 박영선 청문회…“깜깜이” vs “망신주기” 공방만
[앵커]

오늘(27일)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선 과거 저격수로 불리던 박영선 후보자가 수비수로 입장을 바꿔 나섰습니다.

자료 제출을 놓고 한국당 의원들과 공방이 거셌는데, 결국 한국당은 청문회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작부터 자료 제출 문제로 들끓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비판 문구까지 내걸었습니다.

[이종배/자유한국당 의원 : "이렇게 자료 없이 깜깜이 청문회 하는 것은 없다."]

40차례나 청문회에 참여해 저격수로 불리던 박 후보자의 과거 동영상도 등장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의원 : "(과거) 저승사자, 이런 수식어가 붙어 다닐 정도로 후보자 또 배우자, 또 자녀들 신상을 아주 탈탈 털었어요. 자료 제출 태도를 보면 완전히 '배 째라'식입니다."]

여당 의원들은 야당 의원들이 혼인과 가족 관계 등 지나치게 개인적인 정보를 요구한다며 박 후보자를 엄호했습니다.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 "후보자 결혼증명서 내라 함은 어떤 불순한 상상을 하길래 그것마저 내라고 하는 겁니까."]

[위성곤/더불어민주당 의원 : "실제 자질과 도덕성 검증하기 위한 것인지, 망신 주기를 위해 자료 요청한 것인지."]

야당 의원이 특혜 진료 의혹을 확인하겠다며 진료 내역을 요구하자, 후보자가 직접 맞받기도 했습니다.

[윤한홍/자유한국당 의원 : "서울대병원에서 우리 박영선 장관 후보자가 치료받은 내역을 제가 왜 궁금해서 그랬냐면, 제보가 있어요."]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윤 의원님께서 말씀하신 유방암과 관련된 부분은 여성들에게 모멸감을 주게 만드는 발언입니다."]

청문회장에서는 설전이 오갔고, 민주당 여성의원들이 성명서를 내면서 공방은 장외로까지 번졌습니다.

한국당 청문위원들은 이런 청문회를 계속하는 건 의미가 없다며, 저녁 정회 이후 청문회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청문 보고서 채택은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