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학의 영상’ 진실게임…2013년 3월, 국회에선 무슨 일이?
입력 2019.03.28 (21:10) 수정 2019.03.28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김학의 영상’ 진실게임…2013년 3월, 국회에선 무슨 일이?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별장 성폭력 사건의 불똥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옮겨붙고 있습니다.

당시 법무장관이었던 황 대표가 2013년 3월, 별장 동영상의 존재를 사전에 몰랐느냐, 물론 황 대표는 몰랐다 였습니다.

그런데 어제(27일)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아니다, 내가 사전에 황 대표에게 동영상을 알려줬다, 이렇게 주장하고 나섰고, 박지원 의원이 구체적 정황을 제시하면서 상황이 미묘해졌습니다.

진실 게임 양상인데요.

오늘(28일)도 공방이 계속됐습니다.

어디까지가 주장이고, 어디까지 사실인지 노윤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어제(27일) 박영선 후보자는 법사위원장실에서 황교안 장관을 만나 경고한 게 김학의 차관 임명 전이라고 했습니다.

[박영선/중기부 장관 후보자 :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이 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문제가 굉장히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황교안 장관 취임이 3월 11일, 김학의 차관 취임은 15일입니다.

나흘 새 황 장관이 박영선 법사위원장을 만났는가가 쟁점이 됐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27일 : "내가 장관 된 뒤에 이틀 뒤인가 삼 일 뒤인가 차관 임명이 됐죠."]

그러자 박 후보자가 법무장관 방문 약속이 기록된 당시 일정표를 공개했습니다.

3월 13일 오후 4시 40분.

김학의 차관 내정 발표 직후였고, 취임 이틀 전이었습니다.

[박영선/중기부 장관 후보자 : "며칟날 만났는지 일정을 확인하고 나오는 길입니다."]

두 사람이 만났다 해도, 김학의 영상 얘기를 나눴는가는 또 다른 쟁점입니다.

박 후보자는 석 달 뒤 법사위에서 당시 상황을 에둘러 언급한 일이 있다며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박영선/법사위원장/2013년 6월 17일 : "김학의 차관과 관련된 여러 가지 사실을 다 알고 계실 것입니다. 저희가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박지원 의원도 거들었습니다.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 : "박영선 의원하고 저는 전화를 많이 하잖아요. '오늘 얘기했더니 황교안 장관이 얼굴이 빨개지더라'고 했어요."]

당시 법사위원장실에서 얘기를 나눈 건 박 후보자와 황 대표, 둘 뿐이어서 입증은 어려운 상황입니다.

어제(27일) 발끈했던 황교안 대표는 오늘(28일)은 일단 신중하게 대응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여러 번 자주 만났어요. 그래서 언제 어떤 얘기 했는지 다 기억할 수 없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수사팀도 영상을 압수 못 한 시기였는데 경찰에서 누가, 왜, 야당에 영상을 유출했나, 라며 새로운 의혹 제기로 맞섰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김학의 영상’ 진실게임…2013년 3월, 국회에선 무슨 일이?
    • 입력 2019.03.28 (21:10)
    • 수정 2019.03.28 (21:53)
    뉴스 9
‘김학의 영상’ 진실게임…2013년 3월, 국회에선 무슨 일이?
[앵커]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별장 성폭력 사건의 불똥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옮겨붙고 있습니다.

당시 법무장관이었던 황 대표가 2013년 3월, 별장 동영상의 존재를 사전에 몰랐느냐, 물론 황 대표는 몰랐다 였습니다.

그런데 어제(27일)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아니다, 내가 사전에 황 대표에게 동영상을 알려줬다, 이렇게 주장하고 나섰고, 박지원 의원이 구체적 정황을 제시하면서 상황이 미묘해졌습니다.

진실 게임 양상인데요.

오늘(28일)도 공방이 계속됐습니다.

어디까지가 주장이고, 어디까지 사실인지 노윤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어제(27일) 박영선 후보자는 법사위원장실에서 황교안 장관을 만나 경고한 게 김학의 차관 임명 전이라고 했습니다.

[박영선/중기부 장관 후보자 :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이 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문제가 굉장히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황교안 장관 취임이 3월 11일, 김학의 차관 취임은 15일입니다.

나흘 새 황 장관이 박영선 법사위원장을 만났는가가 쟁점이 됐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27일 : "내가 장관 된 뒤에 이틀 뒤인가 삼 일 뒤인가 차관 임명이 됐죠."]

그러자 박 후보자가 법무장관 방문 약속이 기록된 당시 일정표를 공개했습니다.

3월 13일 오후 4시 40분.

김학의 차관 내정 발표 직후였고, 취임 이틀 전이었습니다.

[박영선/중기부 장관 후보자 : "며칟날 만났는지 일정을 확인하고 나오는 길입니다."]

두 사람이 만났다 해도, 김학의 영상 얘기를 나눴는가는 또 다른 쟁점입니다.

박 후보자는 석 달 뒤 법사위에서 당시 상황을 에둘러 언급한 일이 있다며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박영선/법사위원장/2013년 6월 17일 : "김학의 차관과 관련된 여러 가지 사실을 다 알고 계실 것입니다. 저희가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박지원 의원도 거들었습니다.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 : "박영선 의원하고 저는 전화를 많이 하잖아요. '오늘 얘기했더니 황교안 장관이 얼굴이 빨개지더라'고 했어요."]

당시 법사위원장실에서 얘기를 나눈 건 박 후보자와 황 대표, 둘 뿐이어서 입증은 어려운 상황입니다.

어제(27일) 발끈했던 황교안 대표는 오늘(28일)은 일단 신중하게 대응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여러 번 자주 만났어요. 그래서 언제 어떤 얘기 했는지 다 기억할 수 없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수사팀도 영상을 압수 못 한 시기였는데 경찰에서 누가, 왜, 야당에 영상을 유출했나, 라며 새로운 의혹 제기로 맞섰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