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연 더 뿜게 하는 경유차 ‘매연 특별단속’…이유는?
입력 2019.03.29 (21:32) 수정 2019.03.29 (21:5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매연 더 뿜게 하는 경유차 ‘매연 특별단속’…이유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주부터 전국 자치단체가 동시에 경유차 매연 특별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매연을 줄이려는 이 단속이 오히려 공기 오염을 더 부추기는 꼴이라는데요.

왜 그런지, 문예슬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 단속반이 지나는 경유 차량을 세웁니다.

오래된 경유차의 매연 배출 상태를 점검하는 특별단속입니다.

[서울시 단속반 : "소수점 버리고 64. (기준치 3배 이상이네요?) 네, 네."]

검사 하기 전 가속 페달을 최대한 깊이 세 차례 정도 밟습니다.

배기구에 쌓인 매연을 모두 털어낸 다음 배기가스를 측정하게 돼 있기 때문입니다.

가속 페달을 밟을 때마다 시커먼 매연이 뿜어져 나옵니다.

잠깐만 손을 대도 흰 장갑이 새까매집니다.

[신동혁/사회복무요원 : "얼굴로도 다 오고 몸으로도 오고 그래서 옷 입으면 다 꺼메지고 그런 경우가 많아요. 구토도 많이 하는 경우도 있고."]

뿜어진 매연은 그대로 퍼져 흩어집니다.

매연이 공기 중에 퍼지는 걸 방지하기 위한 '포집기'라는 장비입니다.

측정 때 빠져나온 매연을 이렇게 모아서 한꺼번에 버리는 건데, 정작 특별 단속 때는 거의 사용되지 않습니다.

장비가 무겁고 시간도 더 걸리기 때문입니다.

[서울시 단속반/음성변조 : "지금 상태에서도 2~3분 걸리는데 운전자들이 빨리해 달라고 해서 너무 막 벅차고..."]

자동차 검사소에서 하는 정밀 검사 때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배기가스를 검사합니다.

이때엔 반드시 포집기를 이용하게 돼 있습니다.

[강성열/한국교통안전공단 성산자동차검사소장 : "환경오염을 예방할 수 있고요. 저게 없으면 검사원들이 매연을 직접 흡입하게 돼서 건강에 아주 나쁜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환경부는 도로에서 하는 특별단속에서도 포집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지만 예산과 단속 편의 문제로 당장 의무화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매연 더 뿜게 하는 경유차 ‘매연 특별단속’…이유는?
    • 입력 2019.03.29 (21:32)
    • 수정 2019.03.29 (21:57)
    뉴스 9
매연 더 뿜게 하는 경유차 ‘매연 특별단속’…이유는?
[앵커]

지난주부터 전국 자치단체가 동시에 경유차 매연 특별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매연을 줄이려는 이 단속이 오히려 공기 오염을 더 부추기는 꼴이라는데요.

왜 그런지, 문예슬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 단속반이 지나는 경유 차량을 세웁니다.

오래된 경유차의 매연 배출 상태를 점검하는 특별단속입니다.

[서울시 단속반 : "소수점 버리고 64. (기준치 3배 이상이네요?) 네, 네."]

검사 하기 전 가속 페달을 최대한 깊이 세 차례 정도 밟습니다.

배기구에 쌓인 매연을 모두 털어낸 다음 배기가스를 측정하게 돼 있기 때문입니다.

가속 페달을 밟을 때마다 시커먼 매연이 뿜어져 나옵니다.

잠깐만 손을 대도 흰 장갑이 새까매집니다.

[신동혁/사회복무요원 : "얼굴로도 다 오고 몸으로도 오고 그래서 옷 입으면 다 꺼메지고 그런 경우가 많아요. 구토도 많이 하는 경우도 있고."]

뿜어진 매연은 그대로 퍼져 흩어집니다.

매연이 공기 중에 퍼지는 걸 방지하기 위한 '포집기'라는 장비입니다.

측정 때 빠져나온 매연을 이렇게 모아서 한꺼번에 버리는 건데, 정작 특별 단속 때는 거의 사용되지 않습니다.

장비가 무겁고 시간도 더 걸리기 때문입니다.

[서울시 단속반/음성변조 : "지금 상태에서도 2~3분 걸리는데 운전자들이 빨리해 달라고 해서 너무 막 벅차고..."]

자동차 검사소에서 하는 정밀 검사 때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배기가스를 검사합니다.

이때엔 반드시 포집기를 이용하게 돼 있습니다.

[강성열/한국교통안전공단 성산자동차검사소장 : "환경오염을 예방할 수 있고요. 저게 없으면 검사원들이 매연을 직접 흡입하게 돼서 건강에 아주 나쁜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환경부는 도로에서 하는 특별단속에서도 포집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지만 예산과 단속 편의 문제로 당장 의무화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