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실검’ 빠지고 편집은 AI가…네이버, 논란 잠재울까?
입력 2019.04.04 (09:53) 수정 2019.04.04 (10:3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실검’ 빠지고 편집은 AI가…네이버, 논란 잠재울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네이버가 뉴스 편집 권한을 내려놓기로 했습니다.

사람이 뉴스를 고르는 대신 사용자의 기호 등에 따라 인공지능이 뉴스를 고르는 것인데요.

자의적인 기사 배열에 대한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까요?

홍화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네이버가 개편한 모바일 첫 화면입니다.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검색어가 사라지고, 화면 중앙에 검색창이 배치됐습니다.

[한성숙/네이버 대표/지난해 10월 : "지금까지 네이버의 뉴스 배열 담당자들이 다섯 개의 뉴스와 두 개의 사진 기사를 선정하여 3천만 명에게 동일하게 제공하던 일은 이제 더이상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네이버는 그동안 자의적 뉴스편집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왔습니다.

더구나 지난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까지 터지면서 개선 요구는 더욱 거셌습니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뉴스 편집에서도 손을 떼기로 했습니다.

화면을 오른쪽으로 넘기면 각 언론사가 편집한 뉴스가, 한 번 더 넘기면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자동 추천된 개인 맞춤형 뉴스가 나오도록 개편됩니다.

[김진규/네이버 홍보부장 : "사람들이 많이 보는 뉴스와 내가 관심 있어 하는 뉴스 그런 부분들을 알고리즘에 반영해서 추천을 해주는 로직(논리)이에요."]

하지만, 인공지능의 설계 역시 사람이 개입하기 때문에 알고리즘의 객관성이 담보되지 않을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진순/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 겸임교수 : "꼭 필요한 뉴스가 어떤 사람들에게는 노출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고 지나치게 상업적이거나 지나치게 편향적이거나 이럴 가능성이 지금보다는 더 일어날 수 있다고 볼 수 있죠."]

뉴스 편집 기준에 대한 이용자들의 사회적 합의가 반영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뉴스·실검’ 빠지고 편집은 AI가…네이버, 논란 잠재울까?
    • 입력 2019.04.04 (09:53)
    • 수정 2019.04.04 (10:36)
    930뉴스
‘뉴스·실검’ 빠지고 편집은 AI가…네이버, 논란 잠재울까?
[앵커]

네이버가 뉴스 편집 권한을 내려놓기로 했습니다.

사람이 뉴스를 고르는 대신 사용자의 기호 등에 따라 인공지능이 뉴스를 고르는 것인데요.

자의적인 기사 배열에 대한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까요?

홍화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네이버가 개편한 모바일 첫 화면입니다.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검색어가 사라지고, 화면 중앙에 검색창이 배치됐습니다.

[한성숙/네이버 대표/지난해 10월 : "지금까지 네이버의 뉴스 배열 담당자들이 다섯 개의 뉴스와 두 개의 사진 기사를 선정하여 3천만 명에게 동일하게 제공하던 일은 이제 더이상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네이버는 그동안 자의적 뉴스편집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왔습니다.

더구나 지난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까지 터지면서 개선 요구는 더욱 거셌습니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뉴스 편집에서도 손을 떼기로 했습니다.

화면을 오른쪽으로 넘기면 각 언론사가 편집한 뉴스가, 한 번 더 넘기면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자동 추천된 개인 맞춤형 뉴스가 나오도록 개편됩니다.

[김진규/네이버 홍보부장 : "사람들이 많이 보는 뉴스와 내가 관심 있어 하는 뉴스 그런 부분들을 알고리즘에 반영해서 추천을 해주는 로직(논리)이에요."]

하지만, 인공지능의 설계 역시 사람이 개입하기 때문에 알고리즘의 객관성이 담보되지 않을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진순/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 겸임교수 : "꼭 필요한 뉴스가 어떤 사람들에게는 노출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고 지나치게 상업적이거나 지나치게 편향적이거나 이럴 가능성이 지금보다는 더 일어날 수 있다고 볼 수 있죠."]

뉴스 편집 기준에 대한 이용자들의 사회적 합의가 반영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