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집 ‘종일반·맞춤반’ 내년부터 폐지…새 보육 체계 도입
입력 2019.04.09 (12:39) 수정 2019.04.09 (12:4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어린이집 ‘종일반·맞춤반’ 내년부터 폐지…새 보육 체계 도입
동영상영역 끝
내년부터 '맞춤형 보육'이 없어지고 맞벌이와 외벌이 등 모든 실수요자에게 추가 보육을 제공하는 어린이집 보육체계가 도입됩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영유아보육법 개정안에 따라 내년 3월부터 어린이집이 보육시간을 기본 보육과 연장 보육으로 구분하고 각각의 보육시간에 전담 교사를 둘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모든 아동에게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 또는 5시까지 7∼8시간의 '기본보육시간'을 보장하고, 그 이후에도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에게는 4∼5시간의 '연장 보육시간'을 제공합니다.
  • 어린이집 ‘종일반·맞춤반’ 내년부터 폐지…새 보육 체계 도입
    • 입력 2019.04.09 (12:39)
    • 수정 2019.04.09 (12:48)
    뉴스 12
어린이집 ‘종일반·맞춤반’ 내년부터 폐지…새 보육 체계 도입
내년부터 '맞춤형 보육'이 없어지고 맞벌이와 외벌이 등 모든 실수요자에게 추가 보육을 제공하는 어린이집 보육체계가 도입됩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영유아보육법 개정안에 따라 내년 3월부터 어린이집이 보육시간을 기본 보육과 연장 보육으로 구분하고 각각의 보육시간에 전담 교사를 둘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모든 아동에게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 또는 5시까지 7∼8시간의 '기본보육시간'을 보장하고, 그 이후에도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에게는 4∼5시간의 '연장 보육시간'을 제공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