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쓰레기 대체매립지’ 행정절차 우선 추진
입력 2019.04.10 (10:20) 수정 2019.04.10 (13:23) 사회
‘수도권 쓰레기 대체매립지’ 행정절차 우선 추진
포화상태에 이른 `수도권 쓰레기매립지`의 대체 입지 선정이 늦춰지면서,`후속 매립지` 조성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먼저 진행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수도권매립지 `3-1매립장` 사용 기간인 오는 2025년 8월 이전에 `후속 매립지`를 조성하려면 최소한 행정절차라도 먼저 시작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해,서울과 인천,경기도 등 수도권 3개 시·도와 소위원회 구성에 합의했습니다.

이에따라,수도권매립지 소위원회는 오는 6월에 `대체 매립지` 조성을 위한 타당성 조사용역과 시행 방식,기본설계 등을 먼저 진행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또,`수도권매립지 3-1`매립장에 현재 하루 평균 반입되는 폐기물량이 만3천 톤 수준으로 설계 당시 예상했던 만2천 톤보다 많아,사용 기간 이전인 2024년 11월쯤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매립지에 반입되는 폐기물을 줄이는 방안도 함께 논의할 예정입니다.

따라서,소각 등 중간 처리를 하지 않은 폐기물의 `반입수수료`를 높이고,지자체별로 `반입 폐기물 총량`을 정해 이를 초과하면 `추가 수수료`를 내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한편,수도권 3개 시·도가 공동으로 진행한 '수도권 쓰레기 대체 매립지 후보지 선정에 관한' 연구 용역은 지난달 19일로 과업 기간이 끝나면서 `최종보고서`가 제출됐지만,후보지 주민들의 반발 등을 우려해 아직 내용을 공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 ‘수도권 쓰레기 대체매립지’ 행정절차 우선 추진
    • 입력 2019.04.10 (10:20)
    • 수정 2019.04.10 (13:23)
    사회
‘수도권 쓰레기 대체매립지’ 행정절차 우선 추진
포화상태에 이른 `수도권 쓰레기매립지`의 대체 입지 선정이 늦춰지면서,`후속 매립지` 조성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먼저 진행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수도권매립지 `3-1매립장` 사용 기간인 오는 2025년 8월 이전에 `후속 매립지`를 조성하려면 최소한 행정절차라도 먼저 시작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해,서울과 인천,경기도 등 수도권 3개 시·도와 소위원회 구성에 합의했습니다.

이에따라,수도권매립지 소위원회는 오는 6월에 `대체 매립지` 조성을 위한 타당성 조사용역과 시행 방식,기본설계 등을 먼저 진행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또,`수도권매립지 3-1`매립장에 현재 하루 평균 반입되는 폐기물량이 만3천 톤 수준으로 설계 당시 예상했던 만2천 톤보다 많아,사용 기간 이전인 2024년 11월쯤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매립지에 반입되는 폐기물을 줄이는 방안도 함께 논의할 예정입니다.

따라서,소각 등 중간 처리를 하지 않은 폐기물의 `반입수수료`를 높이고,지자체별로 `반입 폐기물 총량`을 정해 이를 초과하면 `추가 수수료`를 내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한편,수도권 3개 시·도가 공동으로 진행한 '수도권 쓰레기 대체 매립지 후보지 선정에 관한' 연구 용역은 지난달 19일로 과업 기간이 끝나면서 `최종보고서`가 제출됐지만,후보지 주민들의 반발 등을 우려해 아직 내용을 공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