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한미 정상회담
靑 “다음주 남북 정상회담 준비 절차 돌입…‘4·27 회담’은 어려워”
입력 2019.04.13 (17:16) 정치
靑 “다음주 남북 정상회담 준비 절차 돌입…‘4·27 회담’은 어려워”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 조기 개최를 위해 대북 특사 파견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3일) KBS와의 통화에서 "북한과의 접촉을 통해 회담 성사 여부를 타진하는 게 첫 번째 해야 할 일"이라며 "다음 주 중에 특사 파견 등 대북 접촉과 관련한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북 특사가 파견될 경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등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4차 남북 정상회담이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에 맞춰 열릴 거라는 전망에는 "문 대통령이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7박 8일 일정으로 중앙아시아 3국을 국빈 방문하는 일정 등을 고려하면 (4.27 회담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회담이 성사될 경우 그 시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을 국빈 방문하는 5월 26~28일 이전인 5월 초·중순 쯤이 될 거란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앞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또는 남북 접촉을 통해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라고 요청한 바 있습니다.
  • 靑 “다음주 남북 정상회담 준비 절차 돌입…‘4·27 회담’은 어려워”
    • 입력 2019.04.13 (17:16)
    정치
靑 “다음주 남북 정상회담 준비 절차 돌입…‘4·27 회담’은 어려워”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 조기 개최를 위해 대북 특사 파견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3일) KBS와의 통화에서 "북한과의 접촉을 통해 회담 성사 여부를 타진하는 게 첫 번째 해야 할 일"이라며 "다음 주 중에 특사 파견 등 대북 접촉과 관련한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북 특사가 파견될 경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등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4차 남북 정상회담이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에 맞춰 열릴 거라는 전망에는 "문 대통령이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7박 8일 일정으로 중앙아시아 3국을 국빈 방문하는 일정 등을 고려하면 (4.27 회담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회담이 성사될 경우 그 시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을 국빈 방문하는 5월 26~28일 이전인 5월 초·중순 쯤이 될 거란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앞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또는 남북 접촉을 통해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라고 요청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