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환경’ 내세우며 나무 베고 태양광 설치…“환경피해 우려”
입력 2019.04.15 (06:40) 수정 2019.04.15 (10:1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친환경’ 내세우며 나무 베고 태양광 설치…“환경피해 우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양지바른 산비탈마다 여기저기 들어선 태양광 시설, 요즘 눈에 자주 띄는데요.

'친환경 에너지'를 내세우지만, 시설을 설치하기 위해 산림을 마구 훼손해 산사태 등 환경피해가 우려됩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야트막한 뒷산에 숲이 우거진 충남 공주의 한 마을.

빽빽한 나무들 사이로 태양광 발전시설이 자리 잡았습니다.

깎인 산비탈 위로 흙이 주르륵 흘러내립니다.

뿌리로 땅을 지탱해 줄 나무가 없기 때문입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비가 오면 토사가 다 유출돼서 시설로 들어오는데... 진짜 무너졌을 때 그 책임은 (누가 지나)."]

결국 환경영향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습니다.

[지자체 관계자/음성변조 : "당시에는 법상 하자가 없으니까 (태양광 시설) 허가를 했던 거고. 규제를 만들어서 제재를 했을 때는 우리가 문제가 되니까."]

친환경 에너지라는 태양광이 오히려 환경을 해치고 있는 겁니다.

지난해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조성한 도시숲 면적의 10배에 달하는 면적이 태양광 발전 용지로 사용됐습니다.

전국의 산림에 설치된 태양광 시설은 만 500여 개, 이 중에 절반이 넘는 5500여 개 시설이 작년에 허가를 받았습니다.

넉달 전 태양광 발전지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법이 바뀌자, 그보다 전에 임야에서 잡종지로 지목을 변경하려는 신청이 급증한 겁니다.

수십년 간 자란 나무들이 마구잡이로 훼손되면서, 지난해에만 5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정수종/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 "당장 눈에 보이는 이득을 위해서 나무를 베는 것이거든요. 숲에 하는 것보다는 도심지같이 자투리 땅이 많다거나 유휴지가 많은 곳에 오히려 (태양광을) 설치를 해서."]

정부는 앞으로 태양광 시설을 20년간 이용한 뒤엔 산림을 원상복구하도록 했습니다.

[김태흠/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 : "너무 급진적으로 가는 부분에 대해서 오는 폐해, 산림이 훼손되면서 산림훼손 뿐만 아니라 재해까지 발생할 수 있는 그런 소지를 없애자는 (취지입니다)."]

더 나아가 산지복구계획과 재해방지책을 해마다 제출하도록 강제하는 방안도 국회에서 논의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친환경’ 내세우며 나무 베고 태양광 설치…“환경피해 우려”
    • 입력 2019.04.15 (06:40)
    • 수정 2019.04.15 (10:14)
    뉴스광장 1부
‘친환경’ 내세우며 나무 베고 태양광 설치…“환경피해 우려”
[앵커]

양지바른 산비탈마다 여기저기 들어선 태양광 시설, 요즘 눈에 자주 띄는데요.

'친환경 에너지'를 내세우지만, 시설을 설치하기 위해 산림을 마구 훼손해 산사태 등 환경피해가 우려됩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야트막한 뒷산에 숲이 우거진 충남 공주의 한 마을.

빽빽한 나무들 사이로 태양광 발전시설이 자리 잡았습니다.

깎인 산비탈 위로 흙이 주르륵 흘러내립니다.

뿌리로 땅을 지탱해 줄 나무가 없기 때문입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비가 오면 토사가 다 유출돼서 시설로 들어오는데... 진짜 무너졌을 때 그 책임은 (누가 지나)."]

결국 환경영향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습니다.

[지자체 관계자/음성변조 : "당시에는 법상 하자가 없으니까 (태양광 시설) 허가를 했던 거고. 규제를 만들어서 제재를 했을 때는 우리가 문제가 되니까."]

친환경 에너지라는 태양광이 오히려 환경을 해치고 있는 겁니다.

지난해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조성한 도시숲 면적의 10배에 달하는 면적이 태양광 발전 용지로 사용됐습니다.

전국의 산림에 설치된 태양광 시설은 만 500여 개, 이 중에 절반이 넘는 5500여 개 시설이 작년에 허가를 받았습니다.

넉달 전 태양광 발전지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법이 바뀌자, 그보다 전에 임야에서 잡종지로 지목을 변경하려는 신청이 급증한 겁니다.

수십년 간 자란 나무들이 마구잡이로 훼손되면서, 지난해에만 5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정수종/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 "당장 눈에 보이는 이득을 위해서 나무를 베는 것이거든요. 숲에 하는 것보다는 도심지같이 자투리 땅이 많다거나 유휴지가 많은 곳에 오히려 (태양광을) 설치를 해서."]

정부는 앞으로 태양광 시설을 20년간 이용한 뒤엔 산림을 원상복구하도록 했습니다.

[김태흠/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 : "너무 급진적으로 가는 부분에 대해서 오는 폐해, 산림이 훼손되면서 산림훼손 뿐만 아니라 재해까지 발생할 수 있는 그런 소지를 없애자는 (취지입니다)."]

더 나아가 산지복구계획과 재해방지책을 해마다 제출하도록 강제하는 방안도 국회에서 논의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