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팩트체크K] “이승만이 현상금 1위” 한국당 정미경 위원님께
입력 2019.04.15 (18:44) 수정 2019.04.17 (14:46) 팩트체크K
이승만이 현상금 1위? 30만 달러 액수 근거 부족
김원봉·김구 현상금 역시 공식 근거는 부족해
[팩트체크K] “이승만이 현상금 1위” 한국당 정미경 위원님께
15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이승만이 현상금 1위"라는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님께.

정 위원님께서 오늘 아침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주 목요일 전화를 한 통 받았다"면서 말씀하신 KBS 기자입니다. 그날 아침 회의에서 말씀하신 "이승만 대통령이 현상금 1위"라는 근거가 궁금했습니다. 널리 알려진 바처럼 김원봉에게 가장 많은 현상금이 걸린 것 아닌가 궁금했습니다. 팩트체크 취재의 기본은 관련 주장을 한 인물 또는 단체 등에게 주장이 나오게 된 근거를 먼저 확인하는 것입니다.

위원님은 질문에 "검색포털 등에서 관련 기사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고 하셨죠. 바로 언론진흥재단에서 운영하는 언론기사 검색 사이트와 인터넷 포털 등에서 연관 단어들을 검색했습니다. 역시 대부분의 언론 기사와 인용된 전문가 인터뷰들은 김원봉 100만원, 김구 60만 원에 이어 이승만 30만 달러라고 전하고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위원님의 말씀을 맞다 틀리다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KBS 펙트체크팀은 기사가 아니라, 원문과 공식 자료를 기준으로 삼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들 중 일제의 공식적인 현상금 기록이나 원문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김원봉이 '현상금 100만 원의 사나이'라는 것은 일종의 '신화'라는 점도 새로 알게 됐습니다.

15일 발언하는 정미경 최고위원15일 발언하는 정미경 최고위원

이승만 현상금의 근거…<소년중국紙> "이승만 등 3인에 30만 상금"

마침 취재하던 문제도 있고 해서 이 문제는 잠시 미뤄뒀습니다. 오늘 위원님께서 다시 언급하시기 전까지 말입니다. 위원님께서 제가 드린 전화를 언급하시며 친절히 답해주신 점 감사합니다.

위원님의 근거는 첫째, <소년중국紙>를 근거로 임정수립 당시인 1919년 이승만 현상금은 30만 달러다. 다음으로 김구와 김원봉 등의 현상금은 시기도 1930년대일 뿐더러 근거도 특정되지 않았다라는 점으로 이해했습니다. 그럼 하나하나 짚어보겠습니다.

이승만의 현상금에 대한 근거는 말씀하셨듯, 미국에서 발간된 <소년중국>이란 잡지에 기록돼있는 것으로 나옵니다. 이는 1919년 5월 22일자 신한민보에 인용돼있습니다. 신한민보는 1909년 2월 1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창간된 교민단체인 국민회(國民會)의 기관지입니다.

기사를 보면, "리승만, 리완, 리위종 3명 (三씨)를 잡기 위해 일제가 자객을 파견했다"는 '소년중국'의 동경 특별통신을 인용했습니다. 이때 기사는 "三十만 상금의 밀약으로 三씨의 머리를 구한다"고 돼있습니다. 이 기사의 진위를 떠나 표현을 보더라도 이승만 1명에게 30만 인지 3명에게 30만 인지도 불명확합니다.

자료제공 : 민족문제연구소자료제공 : 민족문제연구소

국사편찬위 자료 '현상금' 언급하고 있지만, 발언의 공신력 생각해봐야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 자료들을 볼까요. 국사편찬위원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자료집(41.)을 보면 "한국인 독립운동 지도자들은 담력이 있다."면서 "그동안 일본은 그들 각각에 5십만 달러에 달하는 현상금을 걸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표적으로 이승만과 김구를 거론했습니다. 이 내용은 "한국은 일본의 가장 오래된 적수이다"라는 1943년 3월 7일자 <워싱턴 포스트> 기사 입니다. 즉, 국사편찬위의 공식 자료집이지만 출처는 언론보도여서 역시 현상금 관련 공식 기록이라고 보기엔 어렵습니다.

또 1942년 3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인자유대회 회의록(Korean Liberty Conference)을 보면, 피치 여사는 김구를 가르켜 "가장 많은 현상금이 걸린 김구 씨는 조용하고 친절하고 예절바른 신사"라고 말합니다. 피치 여사는 1932년 4월 윤봉길 의사 의거 이후 일제를 피해 김구 등을 숨겨준 피치(George A. Fitch) 목사의 부인입니다. (임시정부 자료집 20.)

이승만의 현상금을 논하는 자료는 또 있습니다. 해리스 목사가 스팀슨 미 육군장관에게 1942년 2월 4일 보낸 서한에는 "한국인들의 지도자 이승만 박사는...40년 동안 그의 목에 10만 달러의 현상금을 걸어두었던 적들에게 그의 능력과 고국을 위한 헌신이 잘 알려져 있으며, 그들에게 두려움을 주고 있다."고 기록했습니다. (임시정부 자료집 43.)

회의록과 서한이었지만 역시 "얼마의 현상금이 걸렸다"고 단정할 순 없는 내용들입니다.

현상금 논란은 본질 흐리기...일제는 누굴 두려워했을까

취재에 도움을 준 민족문제연구소 조세열 이사는 "이승만이 자신의 현상금을 부풀려 과시해 교민사회로부터 지탄을 받은 기록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물론, 정미경 위원님의 발언대로 김원봉의 현상금에 대한 근거는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역시 백범일지만을 근거로 김구의 현상금을 논하기에도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조 이사는 그러면서 "누가 진정으로 독립운동에 기여했는가가 중요하지 현상금 논란은 본질을 흐리는 유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승만이 임정 대통령일 때는 실제 일본에 위협이 될 수 있었겠지만 그 시기가 매우 짧았다"면서 "일제가 말기로 갈수록 미국에 있는 이승만과 의열투쟁을 벌이고 있는 김원봉, 김구 어느 쪽을 위험시했을까는 쉽게 상식적으로 짐작이 간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위원님께서 "1919년 임정 수립 직후 항일독립운동가에게 내건 최고 현상금 건 사람 이승만이란 결론. 대답이 됐나?"고 물으셨는데 저는 '아니오'라고 답하겠습니다. 그리고 저희 KBS 팩트체크팀의 판단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사실이 아닙니다."
  • [팩트체크K] “이승만이 현상금 1위” 한국당 정미경 위원님께
    • 입력 2019.04.15 (18:44)
    • 수정 2019.04.17 (14:46)
    팩트체크K
이승만이 현상금 1위? 30만 달러 액수 근거 부족
김원봉·김구 현상금 역시 공식 근거는 부족해
[팩트체크K] “이승만이 현상금 1위” 한국당 정미경 위원님께
15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이승만이 현상금 1위"라는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님께.

정 위원님께서 오늘 아침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주 목요일 전화를 한 통 받았다"면서 말씀하신 KBS 기자입니다. 그날 아침 회의에서 말씀하신 "이승만 대통령이 현상금 1위"라는 근거가 궁금했습니다. 널리 알려진 바처럼 김원봉에게 가장 많은 현상금이 걸린 것 아닌가 궁금했습니다. 팩트체크 취재의 기본은 관련 주장을 한 인물 또는 단체 등에게 주장이 나오게 된 근거를 먼저 확인하는 것입니다.

위원님은 질문에 "검색포털 등에서 관련 기사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고 하셨죠. 바로 언론진흥재단에서 운영하는 언론기사 검색 사이트와 인터넷 포털 등에서 연관 단어들을 검색했습니다. 역시 대부분의 언론 기사와 인용된 전문가 인터뷰들은 김원봉 100만원, 김구 60만 원에 이어 이승만 30만 달러라고 전하고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위원님의 말씀을 맞다 틀리다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KBS 펙트체크팀은 기사가 아니라, 원문과 공식 자료를 기준으로 삼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들 중 일제의 공식적인 현상금 기록이나 원문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김원봉이 '현상금 100만 원의 사나이'라는 것은 일종의 '신화'라는 점도 새로 알게 됐습니다.

15일 발언하는 정미경 최고위원15일 발언하는 정미경 최고위원

이승만 현상금의 근거…<소년중국紙> "이승만 등 3인에 30만 상금"

마침 취재하던 문제도 있고 해서 이 문제는 잠시 미뤄뒀습니다. 오늘 위원님께서 다시 언급하시기 전까지 말입니다. 위원님께서 제가 드린 전화를 언급하시며 친절히 답해주신 점 감사합니다.

위원님의 근거는 첫째, <소년중국紙>를 근거로 임정수립 당시인 1919년 이승만 현상금은 30만 달러다. 다음으로 김구와 김원봉 등의 현상금은 시기도 1930년대일 뿐더러 근거도 특정되지 않았다라는 점으로 이해했습니다. 그럼 하나하나 짚어보겠습니다.

이승만의 현상금에 대한 근거는 말씀하셨듯, 미국에서 발간된 <소년중국>이란 잡지에 기록돼있는 것으로 나옵니다. 이는 1919년 5월 22일자 신한민보에 인용돼있습니다. 신한민보는 1909년 2월 1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창간된 교민단체인 국민회(國民會)의 기관지입니다.

기사를 보면, "리승만, 리완, 리위종 3명 (三씨)를 잡기 위해 일제가 자객을 파견했다"는 '소년중국'의 동경 특별통신을 인용했습니다. 이때 기사는 "三十만 상금의 밀약으로 三씨의 머리를 구한다"고 돼있습니다. 이 기사의 진위를 떠나 표현을 보더라도 이승만 1명에게 30만 인지 3명에게 30만 인지도 불명확합니다.

자료제공 : 민족문제연구소자료제공 : 민족문제연구소

국사편찬위 자료 '현상금' 언급하고 있지만, 발언의 공신력 생각해봐야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 자료들을 볼까요. 국사편찬위원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자료집(41.)을 보면 "한국인 독립운동 지도자들은 담력이 있다."면서 "그동안 일본은 그들 각각에 5십만 달러에 달하는 현상금을 걸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표적으로 이승만과 김구를 거론했습니다. 이 내용은 "한국은 일본의 가장 오래된 적수이다"라는 1943년 3월 7일자 <워싱턴 포스트> 기사 입니다. 즉, 국사편찬위의 공식 자료집이지만 출처는 언론보도여서 역시 현상금 관련 공식 기록이라고 보기엔 어렵습니다.

또 1942년 3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인자유대회 회의록(Korean Liberty Conference)을 보면, 피치 여사는 김구를 가르켜 "가장 많은 현상금이 걸린 김구 씨는 조용하고 친절하고 예절바른 신사"라고 말합니다. 피치 여사는 1932년 4월 윤봉길 의사 의거 이후 일제를 피해 김구 등을 숨겨준 피치(George A. Fitch) 목사의 부인입니다. (임시정부 자료집 20.)

이승만의 현상금을 논하는 자료는 또 있습니다. 해리스 목사가 스팀슨 미 육군장관에게 1942년 2월 4일 보낸 서한에는 "한국인들의 지도자 이승만 박사는...40년 동안 그의 목에 10만 달러의 현상금을 걸어두었던 적들에게 그의 능력과 고국을 위한 헌신이 잘 알려져 있으며, 그들에게 두려움을 주고 있다."고 기록했습니다. (임시정부 자료집 43.)

회의록과 서한이었지만 역시 "얼마의 현상금이 걸렸다"고 단정할 순 없는 내용들입니다.

현상금 논란은 본질 흐리기...일제는 누굴 두려워했을까

취재에 도움을 준 민족문제연구소 조세열 이사는 "이승만이 자신의 현상금을 부풀려 과시해 교민사회로부터 지탄을 받은 기록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물론, 정미경 위원님의 발언대로 김원봉의 현상금에 대한 근거는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역시 백범일지만을 근거로 김구의 현상금을 논하기에도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조 이사는 그러면서 "누가 진정으로 독립운동에 기여했는가가 중요하지 현상금 논란은 본질을 흐리는 유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승만이 임정 대통령일 때는 실제 일본에 위협이 될 수 있었겠지만 그 시기가 매우 짧았다"면서 "일제가 말기로 갈수록 미국에 있는 이승만과 의열투쟁을 벌이고 있는 김원봉, 김구 어느 쪽을 위험시했을까는 쉽게 상식적으로 짐작이 간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위원님께서 "1919년 임정 수립 직후 항일독립운동가에게 내건 최고 현상금 건 사람 이승만이란 결론. 대답이 됐나?"고 물으셨는데 저는 '아니오'라고 답하겠습니다. 그리고 저희 KBS 팩트체크팀의 판단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사실이 아닙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