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스토리] 시베리안허스키 이발…“어디서 눈 내리나?”
입력 2019.04.15 (20:48) 수정 2019.04.15 (21:00)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스토리] 시베리안허스키 이발…“어디서 눈 내리나?”
동영상영역 끝
캐나다의 어느 동물 미용실에선 한겨울 눈발이 날리는 듯한 풍광이 연출됐습니다.

거미줄처럼 엉킨 흰색은?

시베리안 허스키의 털인데요.

1년 중 한창 털갈이가 진행 중이라 보통 세기의 바람에도 털이 흩날리며 난장판을 만든다고 합니다.

몸에 솜털을 뒤집어 쓴 미용사는 이에 아랑곳없이 작업을 계속하는데요.

보는 사람이 괜히 코가 간질간질 재채기가 나올 것 같네요~
  • [글로벌 스토리] 시베리안허스키 이발…“어디서 눈 내리나?”
    • 입력 2019.04.15 (20:48)
    • 수정 2019.04.15 (21:00)
    글로벌24
[글로벌 스토리] 시베리안허스키 이발…“어디서 눈 내리나?”
캐나다의 어느 동물 미용실에선 한겨울 눈발이 날리는 듯한 풍광이 연출됐습니다.

거미줄처럼 엉킨 흰색은?

시베리안 허스키의 털인데요.

1년 중 한창 털갈이가 진행 중이라 보통 세기의 바람에도 털이 흩날리며 난장판을 만든다고 합니다.

몸에 솜털을 뒤집어 쓴 미용사는 이에 아랑곳없이 작업을 계속하는데요.

보는 사람이 괜히 코가 간질간질 재채기가 나올 것 같네요~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