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야구, 프리미어12 서울라운드 첫 상대는 호주
입력 2019.04.15 (20:51) 연합뉴스
한국야구, 프리미어12 서울라운드 첫 상대는 호주
한국 야구대표팀이 2019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C조)에서 호주와 첫 경기를 치른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5일 서울시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WBSC-KB0 합동기자회견에서 대회 일정을 발표했다.

서울라운드는 11월 6∼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세계랭킹 3위 한국은 11월 6일 오후 7시에 호주(7위)와 첫 경기를 펼친다. 7일 오후 7시에는 캐나다(10위), 8일 같은 시간에는 쿠바(5위)와 격돌한다.

이번 대회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걸려 있다.

한국은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하면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는다.

서울 예선라운드가 도쿄행을 위한 첫 관문인 셈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은 "이번 프리미어12 서울라운드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이 열린 매우 중요한 대회다. (2015년) 첫 대회보다 높은 수준의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프리미어12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권위의 야구 국가대항전이다. 국민께 감동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야구, 프리미어12 서울라운드 첫 상대는 호주
    • 입력 2019.04.15 (20:51)
    연합뉴스
한국야구, 프리미어12 서울라운드 첫 상대는 호주
한국 야구대표팀이 2019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C조)에서 호주와 첫 경기를 치른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5일 서울시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WBSC-KB0 합동기자회견에서 대회 일정을 발표했다.

서울라운드는 11월 6∼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세계랭킹 3위 한국은 11월 6일 오후 7시에 호주(7위)와 첫 경기를 펼친다. 7일 오후 7시에는 캐나다(10위), 8일 같은 시간에는 쿠바(5위)와 격돌한다.

이번 대회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걸려 있다.

한국은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하면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는다.

서울 예선라운드가 도쿄행을 위한 첫 관문인 셈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은 "이번 프리미어12 서울라운드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이 열린 매우 중요한 대회다. (2015년) 첫 대회보다 높은 수준의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프리미어12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권위의 야구 국가대항전이다. 국민께 감동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