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항공업계 지각변동…위기인가 기회인가
입력 2019.04.15 (21:06) 수정 2019.04.15 (22: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항공업계 지각변동…위기인가 기회인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과 함께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양대축인데, 유독 최근 두항공사에 오너 리스크가 컸습니다.

이제 아시아나항공은 새주인을 찾아 새출발해야하는 상황입니다.

지금 상황이 위기인지 기회인지 항공산업의 앞날은 노태영 기자가 전망했습니다.

[리포트]

'땅콩 회항'과 '물컵 사건' 등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갑질은 주가 하락으로 고스란히 이어지면서 오너 리스크의 상징이 됐습니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태 역시 오너 리스크의 대표적 사례입니다.

금호그룹 지주회사 몰아주기로, 아시아나항공까지 재무 위기에 직면하게 된 겁니다.

이 때문에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항공업계에서는 오히려 긍정적 신호로 받아들입니다.

지난 5년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매출액입니다. 두 회사 모두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전 세계 항공시장 역시 향후 20년간 연평균 3.6%씩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기업 자체 경쟁력과 항공산업 여건은 괜찮은 만큼 지배구조만 선진적으로 바뀐다면 성장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겁니다.

[강성진/KB증권 기업분석부 수석연구위원 : "일부 항공사들 오너 일가의 행동들 때문에 많은 물의가 발생하긴 했지만, 항공사들이 실제로 경영을 하는 데 문제가 발생했던 것은 아니기 때문에…."]

자회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은 아시아나 항공과 일괄 매각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기존 항공사가 인수하는 식의 파격적인 인수합병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허희영/한국항공대 경영학부 교수 : "아시아나의 소유권, 주인만 바뀌는 경우라면 그게 바람직하긴 해요. 판에 너무 큰 변화를 주면 산업 자체가 불안정해지고 항공 안전에도 영향을 받을 수 있고…."]

다만 대한항공의 경우 오너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 아시아나항공은 매각 과정이 지연될 가능성이 잠재적 불안 요소로 꼽힙니다.

국토교통부는 항공기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철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항공업계 지각변동…위기인가 기회인가
    • 입력 2019.04.15 (21:06)
    • 수정 2019.04.15 (22:25)
    뉴스 9
항공업계 지각변동…위기인가 기회인가
[앵커]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과 함께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양대축인데, 유독 최근 두항공사에 오너 리스크가 컸습니다.

이제 아시아나항공은 새주인을 찾아 새출발해야하는 상황입니다.

지금 상황이 위기인지 기회인지 항공산업의 앞날은 노태영 기자가 전망했습니다.

[리포트]

'땅콩 회항'과 '물컵 사건' 등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갑질은 주가 하락으로 고스란히 이어지면서 오너 리스크의 상징이 됐습니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태 역시 오너 리스크의 대표적 사례입니다.

금호그룹 지주회사 몰아주기로, 아시아나항공까지 재무 위기에 직면하게 된 겁니다.

이 때문에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항공업계에서는 오히려 긍정적 신호로 받아들입니다.

지난 5년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매출액입니다. 두 회사 모두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전 세계 항공시장 역시 향후 20년간 연평균 3.6%씩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기업 자체 경쟁력과 항공산업 여건은 괜찮은 만큼 지배구조만 선진적으로 바뀐다면 성장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겁니다.

[강성진/KB증권 기업분석부 수석연구위원 : "일부 항공사들 오너 일가의 행동들 때문에 많은 물의가 발생하긴 했지만, 항공사들이 실제로 경영을 하는 데 문제가 발생했던 것은 아니기 때문에…."]

자회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은 아시아나 항공과 일괄 매각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기존 항공사가 인수하는 식의 파격적인 인수합병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허희영/한국항공대 경영학부 교수 : "아시아나의 소유권, 주인만 바뀌는 경우라면 그게 바람직하긴 해요. 판에 너무 큰 변화를 주면 산업 자체가 불안정해지고 항공 안전에도 영향을 받을 수 있고…."]

다만 대한항공의 경우 오너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 아시아나항공은 매각 과정이 지연될 가능성이 잠재적 불안 요소로 꼽힙니다.

국토교통부는 항공기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철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