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이미선 임명 수순…한국당 5·18 조사위원 수용 가능
입력 2019.04.16 (21:35) 수정 2019.04.19 (08: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이미선 임명 수순…한국당 5·18 조사위원 수용 가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6일) 중앙아시아 순방길에 오르면서 대치중인 국회에 상반된 메시지를 던졌습니다.

야당이 반대하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사실상 임명 수순을 밟는 조치를 취한 반면, 청와대가 반대했던 한국당 추천의 5.18 진상조사위원에 대해선 일부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박 8일, 중앙아시아 3국 순방길에 오른 문 대통령, 환송 나온 민주당 지도부에 최저임금 개편과 탄력근로제 관련 법안의 국회 처리를 당부했습니다.

여의치 않으면 순방 이후,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할 뜻도 내비쳤습니다.

지난해 11월 이후 5개월 만의 두 번째 협의체로, 쟁점 법안에 대한 일괄 타결을 시도하겠다는 겁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5.18 이전에 진상규명위원회 구성이 마무리됐으면 한다"고 밝혔고, 홍영표 원내대표는 "군 경력도 조사위원 자격에 포함되도록 법을 개정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가 거부한 한국당 추천 조사위원 2명 가운데 권태오 전 한미연합사 작전처장에 대해선 길을 터주겠다는 것입니다.

한국당이 그동안 물밑 제안해 온 건데, 직접 수용 의사를 밝힌 겁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선 오늘(16일), 청문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했습니다.

모레 18일 시한으로, 전임 재판관 임기 종료에 따른 '헌재 공백'을 막기 위해 19일 임명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한국당 등은 "국회에 대한 항복 요구서"라며 이 후보자 지명 철회와 조국 민정수석 경질을 촉구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피의자로 전환될 수 있는, 무자격자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의 제안은 '4월 빈손 국회'를 막기 위해 직접 중재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문 대통령, 이미선 임명 수순…한국당 5·18 조사위원 수용 가능
    • 입력 2019.04.16 (21:35)
    • 수정 2019.04.19 (08:18)
    뉴스 9
문 대통령, 이미선 임명 수순…한국당 5·18 조사위원 수용 가능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6일) 중앙아시아 순방길에 오르면서 대치중인 국회에 상반된 메시지를 던졌습니다.

야당이 반대하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사실상 임명 수순을 밟는 조치를 취한 반면, 청와대가 반대했던 한국당 추천의 5.18 진상조사위원에 대해선 일부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박 8일, 중앙아시아 3국 순방길에 오른 문 대통령, 환송 나온 민주당 지도부에 최저임금 개편과 탄력근로제 관련 법안의 국회 처리를 당부했습니다.

여의치 않으면 순방 이후,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할 뜻도 내비쳤습니다.

지난해 11월 이후 5개월 만의 두 번째 협의체로, 쟁점 법안에 대한 일괄 타결을 시도하겠다는 겁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5.18 이전에 진상규명위원회 구성이 마무리됐으면 한다"고 밝혔고, 홍영표 원내대표는 "군 경력도 조사위원 자격에 포함되도록 법을 개정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가 거부한 한국당 추천 조사위원 2명 가운데 권태오 전 한미연합사 작전처장에 대해선 길을 터주겠다는 것입니다.

한국당이 그동안 물밑 제안해 온 건데, 직접 수용 의사를 밝힌 겁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선 오늘(16일), 청문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했습니다.

모레 18일 시한으로, 전임 재판관 임기 종료에 따른 '헌재 공백'을 막기 위해 19일 임명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한국당 등은 "국회에 대한 항복 요구서"라며 이 후보자 지명 철회와 조국 민정수석 경질을 촉구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피의자로 전환될 수 있는, 무자격자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의 제안은 '4월 빈손 국회'를 막기 위해 직접 중재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