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5주기 전국 곳곳 추모 물결…“잊지 않겠습니다”
입력 2019.04.17 (06:06) 수정 2019.04.17 (07:1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월호 5주기 전국 곳곳 추모 물결…“잊지 않겠습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곳곳에서는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단원고가 있는 경기도 안산에서는 잊지말자는 의미의 기억식이 진행됐고 인천에서는 일반인 희생자에 대한 추모식이 있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애진/세월호 생존학생 : "나는 매일 보내지 못하는 편지를 쓰고 용서받을 수 없는 사과를 해. 용서해 줄, 괜찮다고 말해 줄 너희가 없으니."]

함께 세월호에 탔다 많은 친구를 잃은 학생에게 상실감은 죄책감으로 더 커졌습니다.

이제는 아이들이 편해졌겠지 마음을 다잡아보지만 아픔은 줄어들지 않습니다.

[장훈/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따뜻하고 밝고 아름다운 곳에서 친구들과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을 거라고 말합니다.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4월이 되니 우리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잊지 않겠다는 다짐의 자리에는 5천 명 넘는 시민과 유가족 등이 참석했습니다.

올해도 진도로 간 유가족들은 원망스러운 바다에 눈물을 뿌렸습니다.

인천에서도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유가족 등 3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이 거행됐습니다.

경남 김해에서는 학생들이 플래시몹을 통해 세월호를 추모했습니다.

[하지현/경남 김해 분성여고 2학년 : "모든 사람들이 5주기가 되면서 좀 점점 잊고 있는 거 같아서 계속 기억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에서 기획하게 됐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 안전한 나라를 염원하는 행사가 계속됐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세월호 5주기 전국 곳곳 추모 물결…“잊지 않겠습니다”
    • 입력 2019.04.17 (06:06)
    • 수정 2019.04.17 (07:10)
    뉴스광장 1부
세월호 5주기 전국 곳곳 추모 물결…“잊지 않겠습니다”
[앵커]

전국 곳곳에서는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단원고가 있는 경기도 안산에서는 잊지말자는 의미의 기억식이 진행됐고 인천에서는 일반인 희생자에 대한 추모식이 있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애진/세월호 생존학생 : "나는 매일 보내지 못하는 편지를 쓰고 용서받을 수 없는 사과를 해. 용서해 줄, 괜찮다고 말해 줄 너희가 없으니."]

함께 세월호에 탔다 많은 친구를 잃은 학생에게 상실감은 죄책감으로 더 커졌습니다.

이제는 아이들이 편해졌겠지 마음을 다잡아보지만 아픔은 줄어들지 않습니다.

[장훈/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따뜻하고 밝고 아름다운 곳에서 친구들과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을 거라고 말합니다.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4월이 되니 우리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잊지 않겠다는 다짐의 자리에는 5천 명 넘는 시민과 유가족 등이 참석했습니다.

올해도 진도로 간 유가족들은 원망스러운 바다에 눈물을 뿌렸습니다.

인천에서도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유가족 등 3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이 거행됐습니다.

경남 김해에서는 학생들이 플래시몹을 통해 세월호를 추모했습니다.

[하지현/경남 김해 분성여고 2학년 : "모든 사람들이 5주기가 되면서 좀 점점 잊고 있는 거 같아서 계속 기억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에서 기획하게 됐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 안전한 나라를 염원하는 행사가 계속됐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