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택가 전신주 주변서 ‘펑’…인근 400여 세대 정전 피해
입력 2019.04.17 (06:10) 수정 2019.04.17 (09:0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주택가 전신주 주변서 ‘펑’…인근 400여 세대 정전 피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밤 사이 서울에서는 주택가 전신주 주변에서 불이 나면서 400여 세대가 정전돼 불편을 겪었습니다.

전신주 피뢰기에 문제가 생긴 걸로 추정됩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신주 아래 화단에서 뿌연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갑작스러운 화재에 뛰쳐나온 주민들이 초조하게 지켜봅니다.

어젯밤 11시 55분쯤 서울 연희동에서 전신주 주변 화단에 갑자기 불이 나면서 인근 지역이 정전됐습니다.

[화재 목격자 : "갑자기 그냥 불꽃이 번쩍 '펑'하면서 전기가 확 나갔어요. 그래서 부랴부랴 나와서 보니까 전봇대 밑에선 불이 붙었고, 불은 곧 꺼졌지만, 인근 400여 세대에는 40분 가까이 전력 공급이 끊겼습니다."]

소방당국은 이 전신주 주변에서 불이 처음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전은 전신주 상단의 피뢰기가 파손되면서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시뻘건 불꽃과 짙은 연기가 산등성이를 가득 뒤덮었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 충남 논산시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산림청과 소방당국은 소방헬기 5대, 인력 130여 명을 투입해 2시간여 만에 불길을 잡았습니다.

소방당국은 이번 불로 임야 500㎡가 소실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쯤 고속도로를 걸어가던 한 노인이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경찰은 노인의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사고 운전자를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주택가 전신주 주변서 ‘펑’…인근 400여 세대 정전 피해
    • 입력 2019.04.17 (06:10)
    • 수정 2019.04.17 (09:02)
    뉴스광장 1부
주택가 전신주 주변서 ‘펑’…인근 400여 세대 정전 피해
[앵커]

밤 사이 서울에서는 주택가 전신주 주변에서 불이 나면서 400여 세대가 정전돼 불편을 겪었습니다.

전신주 피뢰기에 문제가 생긴 걸로 추정됩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신주 아래 화단에서 뿌연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갑작스러운 화재에 뛰쳐나온 주민들이 초조하게 지켜봅니다.

어젯밤 11시 55분쯤 서울 연희동에서 전신주 주변 화단에 갑자기 불이 나면서 인근 지역이 정전됐습니다.

[화재 목격자 : "갑자기 그냥 불꽃이 번쩍 '펑'하면서 전기가 확 나갔어요. 그래서 부랴부랴 나와서 보니까 전봇대 밑에선 불이 붙었고, 불은 곧 꺼졌지만, 인근 400여 세대에는 40분 가까이 전력 공급이 끊겼습니다."]

소방당국은 이 전신주 주변에서 불이 처음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전은 전신주 상단의 피뢰기가 파손되면서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시뻘건 불꽃과 짙은 연기가 산등성이를 가득 뒤덮었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 충남 논산시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산림청과 소방당국은 소방헬기 5대, 인력 130여 명을 투입해 2시간여 만에 불길을 잡았습니다.

소방당국은 이번 불로 임야 500㎡가 소실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쯤 고속도로를 걸어가던 한 노인이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경찰은 노인의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사고 운전자를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