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녀 떠나보낸 ‘그곳’…아직도 떠나지 못하는 ‘가족’
입력 2019.04.17 (06:25) 수정 2019.04.17 (07:1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자녀 떠나보낸 ‘그곳’…아직도 떠나지 못하는 ‘가족’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월호 참사 당시 애타는 기다림이 이어지던 진도 팽목항은 여전히 세월호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5년 전 팽목항으로 달려왔던 희생자 가족 중 몇몇은 아직도 진도를 떠나지 못하고 있는데요.

양창희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세월호 참사 해역에서 가장 가까운 항구, 진도 팽목항.

5년 전 사고 수습으로 붐비던 항구엔 노란 리본만 나부끼고 있습니다.

황량한 바닷가에 놓인 조그만 컨테이너 안에서 세월호 참사로 고등학생 아들을 잃은 고영환 씨는 5 년째 팽목항을 지키고 있습니다.

[고영환/세월호 유가족 : "돌아오지 못한 아이들이고, 죽음으로서 받은 자리가 이 자리이기도 하고요."]

같은 단원고 학부모였던 조인호 씨와 한복남 씨는 아예 진도로 내려온지가 벌써 여러 해입니다.

[조인호/세월호 유가족 : "못 떠나겠어서 그냥 살게 됐어요. 본의 아니게 아이들 때문에 제2의 고향이 된 거죠."]

같은 슬픔을 가진 이들끼리 서로 의지하면서, 불쑥불쑥 고개를 드는 그리움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자녀를 떠나보낸 그곳에서 새로 터전을 잡고 힘겨운 하루 하루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복남/세월호 유가족 : "그 얼굴을 하나하나 제가 확인했던 자리예요. 그 공간만 가도 애들 얼굴이 그대로 다 떠올라요."]

참사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하며 살고 있는 희생자 가족들.

무심한 세월이 5 년이나 흘렀지만 금쪽같은 아이들 모습은 아직도 가슴 속에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자녀 떠나보낸 ‘그곳’…아직도 떠나지 못하는 ‘가족’
    • 입력 2019.04.17 (06:25)
    • 수정 2019.04.17 (07:10)
    뉴스광장 1부
자녀 떠나보낸 ‘그곳’…아직도 떠나지 못하는 ‘가족’
[앵커]

세월호 참사 당시 애타는 기다림이 이어지던 진도 팽목항은 여전히 세월호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5년 전 팽목항으로 달려왔던 희생자 가족 중 몇몇은 아직도 진도를 떠나지 못하고 있는데요.

양창희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세월호 참사 해역에서 가장 가까운 항구, 진도 팽목항.

5년 전 사고 수습으로 붐비던 항구엔 노란 리본만 나부끼고 있습니다.

황량한 바닷가에 놓인 조그만 컨테이너 안에서 세월호 참사로 고등학생 아들을 잃은 고영환 씨는 5 년째 팽목항을 지키고 있습니다.

[고영환/세월호 유가족 : "돌아오지 못한 아이들이고, 죽음으로서 받은 자리가 이 자리이기도 하고요."]

같은 단원고 학부모였던 조인호 씨와 한복남 씨는 아예 진도로 내려온지가 벌써 여러 해입니다.

[조인호/세월호 유가족 : "못 떠나겠어서 그냥 살게 됐어요. 본의 아니게 아이들 때문에 제2의 고향이 된 거죠."]

같은 슬픔을 가진 이들끼리 서로 의지하면서, 불쑥불쑥 고개를 드는 그리움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자녀를 떠나보낸 그곳에서 새로 터전을 잡고 힘겨운 하루 하루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복남/세월호 유가족 : "그 얼굴을 하나하나 제가 확인했던 자리예요. 그 공간만 가도 애들 얼굴이 그대로 다 떠올라요."]

참사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하며 살고 있는 희생자 가족들.

무심한 세월이 5 년이나 흘렀지만 금쪽같은 아이들 모습은 아직도 가슴 속에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