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변 보호 외면한 경찰…뒤늦게 “신변 보호 체계 개선”
입력 2019.04.17 (06:37) 수정 2019.04.17 (07:1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신변 보호 외면한 경찰…뒤늦게 “신변 보호 체계 개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건 현장에 놓아둔 수사 서류 때문에 제보자 신원이 들통이 났는데도 경찰이 신변 보호 요청을 외면해 비난을 받았는데요.

부산경찰청이 뒤늦게 수사 담당자에 대한 감찰을 진행하고, 신변 보호 시스템 전반을 점검해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법 대부업 조직의 내부 고발자의 신원이 들통 났습니다.

경찰이 체포 영장 등 수사 서류를 압수수색 현장에 놓아둔 탓입니다.

경찰의 실수가 분명했지만, 경찰은 제보자의 신변 보호 요청을 외면했습니다.

[내부 고발자/음성변조 : "협박까지 당했는데 그 말을 (경찰에) 하니 더이상 연락하지 말고 연락처를 바꾸라고까지 만 말을 하고 신변 보호 조치가 전혀 없어서…."]

보복 범죄 피해자나 내부 고발자의 신변 보호에 대한 경찰 내부 지침이 있는데도 제대로 지키지 않았습니다.

부산 경찰청이 KBS 보도에 따라 뒤늦게 '신변 보호' 전반을 점검하고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담당 수사관이 임의로 보호 여부를 결정하지 않도록 수사 담당 팀장에게 피해자나 내부고발자를 대상으로 신변 보호 절차와 조치 내용 등을 의무적으로 설명하도록 했습니다.

또, 일선 수사 담당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안영봉/부산지방경찰청 수사2계장 : "범인이나 피의자를 검거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지금까지의 생각이었는데 앞으로는 범인의 검거보다 제보자나 피해자에 대한 보호가 더 중요한 업무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이와 함께 경찰은 이번 사건의 담당 수사팀을 대상으로 수사 서류 분실과 신변 보호 요청을 외면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감찰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한편, 경찰은 불법 대부업을 운영 혐의로 체포됐다 풀려난 총책 등 2명에 대해 내부 고발자를 협박한 혐의를 추가해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신변 보호 외면한 경찰…뒤늦게 “신변 보호 체계 개선”
    • 입력 2019.04.17 (06:37)
    • 수정 2019.04.17 (07:10)
    뉴스광장 1부
신변 보호 외면한 경찰…뒤늦게 “신변 보호 체계 개선”
[앵커]

사건 현장에 놓아둔 수사 서류 때문에 제보자 신원이 들통이 났는데도 경찰이 신변 보호 요청을 외면해 비난을 받았는데요.

부산경찰청이 뒤늦게 수사 담당자에 대한 감찰을 진행하고, 신변 보호 시스템 전반을 점검해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법 대부업 조직의 내부 고발자의 신원이 들통 났습니다.

경찰이 체포 영장 등 수사 서류를 압수수색 현장에 놓아둔 탓입니다.

경찰의 실수가 분명했지만, 경찰은 제보자의 신변 보호 요청을 외면했습니다.

[내부 고발자/음성변조 : "협박까지 당했는데 그 말을 (경찰에) 하니 더이상 연락하지 말고 연락처를 바꾸라고까지 만 말을 하고 신변 보호 조치가 전혀 없어서…."]

보복 범죄 피해자나 내부 고발자의 신변 보호에 대한 경찰 내부 지침이 있는데도 제대로 지키지 않았습니다.

부산 경찰청이 KBS 보도에 따라 뒤늦게 '신변 보호' 전반을 점검하고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담당 수사관이 임의로 보호 여부를 결정하지 않도록 수사 담당 팀장에게 피해자나 내부고발자를 대상으로 신변 보호 절차와 조치 내용 등을 의무적으로 설명하도록 했습니다.

또, 일선 수사 담당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안영봉/부산지방경찰청 수사2계장 : "범인이나 피의자를 검거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지금까지의 생각이었는데 앞으로는 범인의 검거보다 제보자나 피해자에 대한 보호가 더 중요한 업무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이와 함께 경찰은 이번 사건의 담당 수사팀을 대상으로 수사 서류 분실과 신변 보호 요청을 외면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감찰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한편, 경찰은 불법 대부업을 운영 혐의로 체포됐다 풀려난 총책 등 2명에 대해 내부 고발자를 협박한 혐의를 추가해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