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탄소년단, 미·영 차트 동시 석권…K-POP 새 역사
입력 2019.04.17 (07:23) 수정 2019.04.18 (08:12)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방탄소년단, 미·영 차트 동시 석권…K-POP 새 역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룹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발매 이후 최초이자 최고의 기록을 세우며 K팝의 새 역사를 쓰고 있습니다.

미국과 영국의 음반차트 정상을 휩쓸며 명실상부 글로벌 스타의 길을 걷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오늘 기자 간담회를 열고 국내 활동을 시작합니다.

김세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2일 새 앨범 전 세계 동시 발매에 이어 미국 NBC 방송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한 방탄소년단.

전 세계 팬들을 들썩이게 한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이 미국과 영국의 음반 차트를 동시에 석권했습니다.

빌보드는 어제 홈페이지에 실은 예고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이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5월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지난해 9월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발매 이후 세 번째 대기록입니다.

영국 오피셜차트 역시 방탄소년단의 1위 등극을 예고했습니다.

한국 가수가 영국 오피셜차트의 앨범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는 건 사상 처음입니다.

[임진모/대중음악평론가 : "전 세계적으로 BTS가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고 하는 점에서 대단한 일입니다. '넥스트 비틀스', '다음의 비틀스'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위풍당당, 공연 부문에서 강력한 펀치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 같아요."]

세계 최단 시간 유튜브 1억 뷰 돌파 등 새 앨범이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다음 달 열리는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도 기대되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올라 3년 연속 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오늘 글로벌 기자 간담회를 열어 국내 활동을 재개하고, 다음 달 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세계 8개 지역 스타디움 투어에 나섭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 방탄소년단, 미·영 차트 동시 석권…K-POP 새 역사
    • 입력 2019.04.17 (07:23)
    • 수정 2019.04.18 (08:12)
    뉴스광장
방탄소년단, 미·영 차트 동시 석권…K-POP 새 역사
[앵커]

그룹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발매 이후 최초이자 최고의 기록을 세우며 K팝의 새 역사를 쓰고 있습니다.

미국과 영국의 음반차트 정상을 휩쓸며 명실상부 글로벌 스타의 길을 걷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오늘 기자 간담회를 열고 국내 활동을 시작합니다.

김세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2일 새 앨범 전 세계 동시 발매에 이어 미국 NBC 방송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한 방탄소년단.

전 세계 팬들을 들썩이게 한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이 미국과 영국의 음반 차트를 동시에 석권했습니다.

빌보드는 어제 홈페이지에 실은 예고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이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5월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지난해 9월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발매 이후 세 번째 대기록입니다.

영국 오피셜차트 역시 방탄소년단의 1위 등극을 예고했습니다.

한국 가수가 영국 오피셜차트의 앨범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는 건 사상 처음입니다.

[임진모/대중음악평론가 : "전 세계적으로 BTS가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고 하는 점에서 대단한 일입니다. '넥스트 비틀스', '다음의 비틀스'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위풍당당, 공연 부문에서 강력한 펀치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 같아요."]

세계 최단 시간 유튜브 1억 뷰 돌파 등 새 앨범이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다음 달 열리는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도 기대되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올라 3년 연속 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오늘 글로벌 기자 간담회를 열어 국내 활동을 재개하고, 다음 달 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세계 8개 지역 스타디움 투어에 나섭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