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일회용품 그만!”…네슬레 덮친 환경운동가들
입력 2019.04.17 (07:28) 수정 2019.04.17 (07:38)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일회용품 그만!”…네슬레 덮친 환경운동가들
동영상영역 끝
플라스틱 폐기물을 뒤집어 쓴 흉측한 생물체가 네슬레 본사 앞에 등장했습니다.

폐사한 물고기 사체를 연상시키는데요.

건물 옥상에서는 대형 현수막이 드리워집니다.

환경단체 그린피스로부터 습격을 당한 겁니다.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 연합은 전 세계에서 수거된 플라스틱 쓰레기 50% 이상이 코카콜라와 펩시, 그리고 네슬레 제품이라고 밝혔습니다.
  • [지금 세계는] “일회용품 그만!”…네슬레 덮친 환경운동가들
    • 입력 2019.04.17 (07:28)
    • 수정 2019.04.17 (07:38)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일회용품 그만!”…네슬레 덮친 환경운동가들
플라스틱 폐기물을 뒤집어 쓴 흉측한 생물체가 네슬레 본사 앞에 등장했습니다.

폐사한 물고기 사체를 연상시키는데요.

건물 옥상에서는 대형 현수막이 드리워집니다.

환경단체 그린피스로부터 습격을 당한 겁니다.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 연합은 전 세계에서 수거된 플라스틱 쓰레기 50% 이상이 코카콜라와 펩시, 그리고 네슬레 제품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