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CSIS “영변 핵시설서 방사성물질 이동 관련 활동 가능성”
입력 2019.04.17 (08:02) 수정 2019.04.17 (08:13) 국제
美 CSIS “영변 핵시설서 방사성물질 이동 관련 활동 가능성”
북한 영변 핵시설에서 방사성 물질 이동이나 재처리와 관련 있을 수 있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 싱크탱크 전략 국제문제연구소(CSIS)가 밝혔습니다.

CSIS는 현지시각 16일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를 통해 "지난 12일 확보한 상업 위성 사진을 보면, 영변 핵 연구 시설의 우라늄 농축 시설과 방사 화학 실험실 인근에 5대의 특수 궤도차가 존재한다"고 밝혔습니다.

CSIS는 "과거 방사성 물질 이동이나 재처리 활동과 관련된 특수 궤도차로 보인다"며 현재 움직임으로 볼 때도 재처리 작업 이전이나 이후 활동에 관련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CSIS는 또 영변 핵시설 연구용 IRT 원자로 및 5MW 원자로, 실험용 경수로와 관련해 "원자로 건물 서쪽 도로에 대형 건설용 크레인처럼 보이는 것이 있다"며 왜 여기에 있는지 현재로선 결론 내릴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CSIS는 이어 인근 구룡강댐이 봄철을 맞아 눈이 녹고 빗물이 유입돼 높은 수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몇몇 지점에서는 토사 댐이 범람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CSIS는 "이 상태가 지속하면 댐의 주요 부분을 빠르게 침식하는 중대한 균열을 일으킬 수도 있다"며 "이는 원자로가 이용할 수 있는 냉각수 양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싱크탱크 스팀슨 센터의 제니 타운 연구원은 "만약 재처리가 진행 중이라면 지난해 북미 회담과 하노이 회담에서 영변의 미래에 대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을 고려할 때 중대한 전개(significant development)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습니다.

타운 연구원은 "북한과 영변에 대한 합의가 없었기 때문에, 만약 북한이 하노이 이후 그렇게 빨리 뭔가를 시작했다면 흥미로운 시기 선택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美 CSIS “영변 핵시설서 방사성물질 이동 관련 활동 가능성”
    • 입력 2019.04.17 (08:02)
    • 수정 2019.04.17 (08:13)
    국제
美 CSIS “영변 핵시설서 방사성물질 이동 관련 활동 가능성”
북한 영변 핵시설에서 방사성 물질 이동이나 재처리와 관련 있을 수 있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 싱크탱크 전략 국제문제연구소(CSIS)가 밝혔습니다.

CSIS는 현지시각 16일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를 통해 "지난 12일 확보한 상업 위성 사진을 보면, 영변 핵 연구 시설의 우라늄 농축 시설과 방사 화학 실험실 인근에 5대의 특수 궤도차가 존재한다"고 밝혔습니다.

CSIS는 "과거 방사성 물질 이동이나 재처리 활동과 관련된 특수 궤도차로 보인다"며 현재 움직임으로 볼 때도 재처리 작업 이전이나 이후 활동에 관련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CSIS는 또 영변 핵시설 연구용 IRT 원자로 및 5MW 원자로, 실험용 경수로와 관련해 "원자로 건물 서쪽 도로에 대형 건설용 크레인처럼 보이는 것이 있다"며 왜 여기에 있는지 현재로선 결론 내릴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CSIS는 이어 인근 구룡강댐이 봄철을 맞아 눈이 녹고 빗물이 유입돼 높은 수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몇몇 지점에서는 토사 댐이 범람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CSIS는 "이 상태가 지속하면 댐의 주요 부분을 빠르게 침식하는 중대한 균열을 일으킬 수도 있다"며 "이는 원자로가 이용할 수 있는 냉각수 양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싱크탱크 스팀슨 센터의 제니 타운 연구원은 "만약 재처리가 진행 중이라면 지난해 북미 회담과 하노이 회담에서 영변의 미래에 대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을 고려할 때 중대한 전개(significant development)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습니다.

타운 연구원은 "북한과 영변에 대한 합의가 없었기 때문에, 만약 북한이 하노이 이후 그렇게 빨리 뭔가를 시작했다면 흥미로운 시기 선택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