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학의 사건’ 핵심인물 건설업자 윤중천 체포
입력 2019.04.17 (08:28) 수정 2019.04.17 (10:27) 사회
검찰, ‘김학의 사건’ 핵심인물 건설업자 윤중천 체포
검찰 김학의 수사단이 사건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체포했습니다.

김학의 수사단은 오늘(17일) 오전 윤 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체포해 서울동부지검에 마련된 수사단 사무실에서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씨는 지난 2006년~2008년 무렵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성폭력을 저지르고 김 전 차관에게 사건 청탁과 함께 금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입니다.

윤 씨는 공사수주 등을 도와주겠다며 건설업체 등에서 돈을 받은 뒤 이를 다른 곳에 사용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최근 윤 씨의 주변 인물과 과거 관계했던 건설업체 관계자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개인비리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이 윤 씨를 개인비리 혐의로 우선 체포한 것은 윤 씨가 검찰 과거사 조사단 등에서 여러 차례 진술을 바꿨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윤 씨는 과거사 조사단에서 김학의 전 차관에게 2008년 무렵 용돈을 줬다고 말했다가 이를 기록으로 남기려 하자 그런 말을 한 일이 없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를 거쳐 윤 씨의 신병을 확보한 뒤 김 전 차관과 관련된 뇌물 의혹과 성폭력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벌여 신빙성 있고 일관된 진술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앞서 윤 씨는 KBS와의 통화에서 김 전 차관과의 친분을 인정하고 이른바 '별장 동영상'에 등장하는 남성이 김 전 차관과 비슷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들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은 2013년 경찰 조사에서 윤 씨가 김 전 차관에게 돈이 든 것으로 보이는 봉투를 건네는 것을 목격했고, 사건과 관련된 청탁을 하는 것을 들었다고 진술하기도 했습니다.
  • 검찰, ‘김학의 사건’ 핵심인물 건설업자 윤중천 체포
    • 입력 2019.04.17 (08:28)
    • 수정 2019.04.17 (10:27)
    사회
검찰, ‘김학의 사건’ 핵심인물 건설업자 윤중천 체포
검찰 김학의 수사단이 사건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체포했습니다.

김학의 수사단은 오늘(17일) 오전 윤 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체포해 서울동부지검에 마련된 수사단 사무실에서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씨는 지난 2006년~2008년 무렵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성폭력을 저지르고 김 전 차관에게 사건 청탁과 함께 금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입니다.

윤 씨는 공사수주 등을 도와주겠다며 건설업체 등에서 돈을 받은 뒤 이를 다른 곳에 사용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최근 윤 씨의 주변 인물과 과거 관계했던 건설업체 관계자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개인비리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이 윤 씨를 개인비리 혐의로 우선 체포한 것은 윤 씨가 검찰 과거사 조사단 등에서 여러 차례 진술을 바꿨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윤 씨는 과거사 조사단에서 김학의 전 차관에게 2008년 무렵 용돈을 줬다고 말했다가 이를 기록으로 남기려 하자 그런 말을 한 일이 없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를 거쳐 윤 씨의 신병을 확보한 뒤 김 전 차관과 관련된 뇌물 의혹과 성폭력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벌여 신빙성 있고 일관된 진술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앞서 윤 씨는 KBS와의 통화에서 김 전 차관과의 친분을 인정하고 이른바 '별장 동영상'에 등장하는 남성이 김 전 차관과 비슷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들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은 2013년 경찰 조사에서 윤 씨가 김 전 차관에게 돈이 든 것으로 보이는 봉투를 건네는 것을 목격했고, 사건과 관련된 청탁을 하는 것을 들었다고 진술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